이준석 “윤핵관, 정치적 승부수 걸어야…총선서 열세지역 나와라”(상보)

김기덕 기자I 2022.08.13 15:33:10

당 징계 이후 36일만에 모습 드러내
비상상황 만든 윤핵관 향해 날선 비판
“그들이 잘못해 놓고 결국 날 내쫓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3일 기자회견을 연 자리에서 “윤석열 정부의 성공이라는 표현을 앵무새 같이 읊는 윤핵관(윤석열대통령 핵심 관계자) 여러분이 좀 더 정치적인 승부수를 걸어야 한다”며 “다음 총선에서 본인들의 우세 지역구가 아닌 수도권 열세지역으로 출마해야 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8일 당 중앙윤리위원회가 내린 ‘6개월 당원권 정지’ 결정 이후 36일 만에 외부에 모습을 드러낸 이 대표는 그동안의 당의 비상 상황 전환 과정과 텔레그램 메시지 사태 논란 등에 대해 작심한듯 비판의 발언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윤핵관들이 꿈꾸는 세상은 우리 당이 선거에서 이기고 국정동력을 얻어서 가치를 실현하는 방향이 아니고, 그저 본인들이 우세 지역구에서 다시 공천받는 세상을 이상향으로 그리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어 “호가호위한다고 지목받는 윤핵관과 윤핵관 호소인들이 각자의 장원을 버리고 열세 지역구에 출마할 것을 선언해야 한다”며 “그들의 조그만 장원에서 벗어나 좀 진취적인 것에 도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가 꼽은 윤핵관의 대표적 인물은 권성동·이철규·장제원 의원 등이다. 또 윤핵관 호소인은 정진석·김정재·박수영 의원 등을 말한다. 이 대표는 “윤핵관과 그 호소인들이 서울 강북 지역 또는 열세지역 출마를 선언하는 용기를 내지 못한다면 여러분은 절대 오세훈과 맞붙은 정세균, 황교안과 맞붙은 이낙연을 넘어설 수 없다”고 일갈했다.

그는 윤 대통령과 권성동 원내대표가 이 대표를 향해 ‘내부 총질’이라고 칭한 문자메시지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이 대표는 “문제가 되는 메시지를 대통령이 보내고 원내대표의 부주의로 그 메시지가 노출됐는데 그들이 내린 결론은 당 대표를 쫓아내는 일사불란한 절차를 진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메시지에서 대통령과 원내대표라는 권력자들 사이에서 씹어 돌림의 대상이 되었던 저에게 어떤 사람도 그 상황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를 하지 않았던 것은 인간적인 비극”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 당내 갈등

- 이준석, 與지도부 北에 비유…"천박한 희망고문 속 집단적 폭력" - 與윤리위, 이준석·권성동 내달 6일 출석 요청…권은희 '엄중 주의' - 이준석 "與, '이준석 잡기' 아닌 물가·환율 잡기 할 때"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