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이준석 "與, '이준석 잡기' 아닌 물가·환율 잡기 할 때"

강지수 기자I 2022.09.28 23:58:38

정진석 비대위원장 직무정지 가처분 심문
재판부, 내달 4일 이후 결론

[이데일리 강지수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당이 정신을 차리고 이준석 잡기가 아니라 물가 잡기, 환율 잡기에 나섰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의 효력 등을 정지해달라며 낸 3~5차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 도착했다.(사진=뉴시스)
이 전 대표는 28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예정된 가처분 심문에 출석하면서 “라면 가격은 15% 올랐고 휘발유 가격도 아직 높고 환율은 1430원이 넘어서 경제 위기 상황인데 정치 파동 속에서 가야 하는지 의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번 결정 때 이미 끝났어야 하는 건데 왜 이렇게 정치 파동을 이어나가는지 모르겠다”며 “이번 가처분 결정으로 모든 게 종식됐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심문을 마친 뒤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치열하게 다퉜다”며 “역시나 ‘이준석만 날리면 모든 게 잘 될 거야’라는 주술적인 생각을 볼 수 있는 심리가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전 대표 측은 당의 비상 상황을 구체화한 당헌을 개정한 전국위원회 의결의 효력을 정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과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의 직무정지, 정 위원장이 임명한 비대위원 6명의 직무정지를 요청하는 가처분 신청을 냈다.

법원은 이날 세 개의 가처분을 일괄 심문했고, 내달 4일 이후 가처분 인용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당내 갈등

- 이준석, 與지도부 北에 비유…"천박한 희망고문 속 집단적 폭력" - 與윤리위, 이준석·권성동 내달 6일 출석 요청…권은희 '엄중 주의' - 국민의힘 윤리위 "이준석 징계 두고 억측·여론 호도 자제해달라"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