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우주에 '희망' 쏜 누리호, 과학까지 정치 접근 말아야

강민구 기자I 2021.10.24 10:10:04

문 대통령 발사 앞두고 현장 찾아..'병풍' 논란 일어
하지만 과학계 대다수는 대통령 지원 의지에 감사표해
과학은 이념아닌 실용과 미래의 기반
정치 떠나 우주에 대한 아낌없는 지원과 투자 필요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지난 21일 국산 로켓 누리호가 발사돼 우주를 향한 문을 열었다. 완전한 성공은 아니었지만, 우리 손으로 만든 위성을 우주에 올릴 수 있다는 희망을 주기에 충분했다. 그런데 이번 발사 이후 연구자가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와 전달 과정이 여러 언론에서 두드러졌다.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사진=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발사를 앞두고 나로우주센터에 도착해 발사 장면을 모두 지켜봤다. 11년 만에 발사를 한다는 점과 그동안 연구자들이 고생한 부분을 위로한다는 점에서 국가 최고 통수권자가 발사 현장을 찾는 것은 의미 있다.

나로호 때도 이명박 前 대통령이 나로우주센터 준공식과 발사 후에 현장을 찾은 적이 있지만, 발사를 앞둔 시점은 아니었다. 미국, 일본 등 우주 선진국에서도 대통령이 발사를 참관하는 사례는 찾아보기 어렵다.

반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월 클러스터링(엔진 4기 묶음) 연소시험에 이어 두 번째로 현장을 찾았다.


그래서 이번 발사 일주일 전부터 발사관제실 주변의 공개된 홀 등에서 외부 인원들이 오갔다.

하지만 대통령 메시지 전달 과정에서 비상대기자 일부 인원이 차출되고, 발표 당시 문재인 대통령 뒤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관계자들이 자리하면서 과학자들을 ‘들러리 세웠다’는 ‘병풍’ 논란이 일었다.

그런데 이를 두고 과학계에서는 “그 자리에 있었던 젊은 연구자들을 비롯해 대통령 옆에서 오히려 사진이 나오고 싶어하는 분위기였다”, “2조짜리 사업이 끝나고 앞으로 잘 지원하겠다고 보고하는 자리였는데 병풍 세웠다며 예전 권위주의 시절처럼 썼다” 등 너무 꼬아서 봤다는 평가가 많다.

물론 과학계 대부분이 반대하는 탈원전을 밀어붙인 대통령이었으니 참석 자체를 불편해하는 사람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과학에는 절대로 정치가 개입하면 안된다. 과학은 실용과 미래를 위한 기반이다. 여기에는 이념도 정치적 유불리도 없어야 한다. 이것은 탈원전이든, 우주개발이든 마찬가지다.

더욱이 우주개발 분야는 나로호 발사 때 겪었던 실패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 사임, 정권에 따라 바뀌는 사업 일정 등으로 안 그래도 정치적 외풍에 시달리지 않았던가.

우리는 이제 한번 로켓을 쐈을 뿐이다. 정치를 떠나 우주에 대한 아낌없는 지원과 투자가 필요하다.

K-로켓 ‘누리호’ 발사 더보기

- 누리호 연설 직접쓴 文대통령 “성취 알려야”…28일엔 유럽순방길 올라 - ‘졌잘싸’ 건의 제치고 연설문 쓴 文대통령 “누리호, 자랑스럽다” - [강민구의 星별우주]우주 문 연 누리호, 우주개발 예산은 얼마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