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졌잘싸’ 건의 제치고 연설문 쓴 文대통령 “누리호, 자랑스럽다”

김정현 기자I 2021.10.24 12:40:37

박수현 靑소통수석, 페이스북에 누리호 뒷이야기
“실패한다고 해도 소중한 경험…결국 시간의 문제”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지난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최종 궤도 안착에 실패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위성 속도가 충분하지 못했지만 위성의 목표 고도를 성취한 것은 국민께 알려야 한다”며 “발사체를 (1-2-3단을 통해) 고도 700km까지 도달시킨 것은 대단한 성취”라고 대국민 연설을 직접 수정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가 24일 공개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동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4일 오전 페이스북에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를 연재하고 “과학기술보좌관이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 컨셉의 톤 다운된 버전으로 연설문 수정을 제안했지만, 대통령이 직접 연설문을 수정했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문 대통령은 “비록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 시키지는 못했으나 1, 2단 연소와 분리, 페어링까지 다 성공했으니 과장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성취를 최대한 축하하는 연설문으로 작성하겠다”고 말한 뒤 “자랑스럽다”고 시작되는 연설을 진행했다.


이번 누리호 발사 이전부터 청와대는 실패 가능성을 우려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3월 25일 3차 연소시험의 경우 이미 1차와 2차 연소시험이 성공한 터여서 성공확률이 높았다. 반면 이번달 누리호 발사는 1-2-3단의 완전체가 조립돼 우주로 발사되는 ‘첫’ 발사체 비행시험이었다. 세계적으로도 성공률이 30%가 채 안돼 대통령의 현장 참관일정 추진 여부부터 고민이 많았다고 한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참모회의에서 “설사 누리호 발사가 실패를 한다고 해도 우주개발은 실패를 통해 소중한 경험을 축적하는 것이고 성공은 결국 시간의 문제”라며 “세계적으로도 첫 발사의 성공 확률이 낮은 것은 사실이지만 실패하더라도 지속적인 우주개발의 도전을 격려하기 위해 누리호 발사 현장의 참관을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실패하더라도 직접 생방송 연설을 통해 우리 기술의 축적과 우주개발 도전의 의미를 전달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고 전해진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25일 누리호 발사체 1단 3차 최종 연소시험 전에 과기보좌관을 호출해 연설문 수정을 설득했다고 한다. 과기보좌관이 “이제 누리호는 10월이면 위성 모사체인 더미 위성을 싣고 우주로 날아가게 됩니다“라는 부분에서 ‘위성모사체인 더미위성을 싣고’라는 문구를 삭제하는 것이 좋겠다고 건의했는데 문 대통령이 이 부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박 수석은 ”과기보좌관은 실제 위성도 아닌데 굳이 언급할 필요 없이, 발사체 연소시험 성공에 초점을 맞추자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문 대통령은 ‘발사체를 쏜다고 하면 국민께서 무엇을 위해 쏘는 것인지 궁금해할 것’이라며 고가의 실제 위성이 아니라 더미 위성을 싣는다고 알려야 한다고 설득했다“고 전했다.

K-로켓 ‘누리호’ 발사 더보기

- 누리호 연설 직접쓴 文대통령 “성취 알려야”…28일엔 유럽순방길 올라 - [기자수첩]우주에 '희망' 쏜 누리호, 과학까지 정치 접근 말아야 - [강민구의 星별우주]우주 문 연 누리호, 우주개발 예산은 얼마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