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가정폭력 신고까지 한 아내…대낮 길거리서 남편 흉기에 숨졌다

김민정 기자I 2022.10.05 19:59:59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가정폭력을 당하다 경찰에 수차례 신고까지 했던 여성이 대낮 길거리에서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5일 충남 서산경찰서에 따르면 A(50대)씨는 전날 오후 3시 16분께 서산시 동문동 거리에서 40대 아내 B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붙잡혔다.

당시 A씨는 법원으로부터 ‘100m 이내 접근과 전화·문자메시지 발송 금지’ 명령을 받은 상태였다.

흉기에 찔린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A씨는 사건을 목격한 일부 시민이 그를 둔기로 제압, 경찰에 신고하면서 현장에서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검거 직후 “술에 취한 상태라 아무것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숨진 B씨는 지난주 수차례 경찰에 남편의 가정폭력을 신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가정폭력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당시 현장 조치는 문제없이 잘 이뤄졌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