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원희룡 "물류파업 불법행위 끝까지 추적"

박종화 기자I 2022.11.24 22:13:48

"파업 불참차주 적극 지원"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4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파업에 대해 ”물류는 민생경제의 혈관인 만큼 집단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는 화물운전자에 대한 운송방해, 협박, 위해 등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하여 무관용 원칙으로 단호하게 대처하고 불법파업을 반복하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겠다”고 말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4일 부산신항을 찾아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물류 피해 현황을 점검했다.(사진=국토교통부)
원 장관은 이날 부산신항을 찾아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피해 상황을 점검하며 “최근 전세계적인 경기하강 우려, 고유가·고환율 등으로 국가경제에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화물연대의 이윤만을 관철시키기 위한 이기적인 집단운송거부는 국가 전반의 큰 폐해를 끼치는 악의적인 행태“라고 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화물차 과속과 운전자 과로를 막기 위한 최저 운임) 일몰 폐지·적용 품목 확대를 요구하며 이날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기준 전국 항만 컨테이너 물동량은 평시 대비 40% 감소했다.

원 장관은 항만 관계자들에게 “비상수송대책을 최대한 가동하여 물류수송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사태가 심각해질 경우 정부가 업무개시명령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무개시명령은 파업으로 국가 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입을 때 업무에 강제 복귀시키는 제도다. 업무개시명령에 불응하면 형사처벌을 받고 화물운송 자격을 박탈당할 수 있다. 국토부는 늦어도 다음 주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원 장관은 “산업계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하는 한편 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는 일선 화물차주분에게 적극적인 지원을 추진하겠다”며 “항만, 내륙의 물류 기지 등 주요 물류 지점에 경찰력을 배치하여 운송방해를 사전에 차단하는 등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여 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은 일선의 화물차주 분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하실 수 있도록 만반의 태세를 갖추겠다”고도 했다.

화물연대 파업

- “민노총의 건설현장 횡포, 가만 못 둬”…尹 발언에 경찰도 특별단속(종합) - 화물연대 파업, 광양터미널 일부 해소에도 정상화 ‘요원’ - 이상민 "운송거부 불참 피해 입은 화물차주 112신고시 즉각 조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