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의 경고…“테러지원국 지정시 美와 단교”

윤종성 기자I 2022.08.02 22:56:07

"모든 행동에는 반대급부 따라"
"美, 모든 결과 감수해야 할 것"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러시아는 미국이 자국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할 경우 미국과 단교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진=AFP)
2일(현지시간) 로이터와 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러시아에게 미국이 만든 세계 질서에 기반한 규칙에 따라 살아야 한다고 강요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모든 행동에는 반대급부가 따른다는 것을 잊어선 안 될 것”이라며 “이 같은 조치는 단교로 이어질 것이고, 미국은 돌아올 수 없는 선을 넘는 데 따른 모든 결과를 감수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최근 미 의회와 우크라이나는 미 국무부에 대해 러시아를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되면 미 정부는 원조와 국방 관련 수출 및 판매의 제한, 군민 양용 물품 수출 통제에 들어가야 하고, 테러지원국과 거래한 국가에 대해서도 제재를 할 수 있다. 다만, 미 국무부는 테러지원국 지정에 따른 관련 경제 주체들의 피해 증가를 우려해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를 방패 삼아 병력을 주둔시키는 등 원전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는 주장에도 반박했다. 그는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공격으로부터 자포리자 원전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에 관련 정보를 계속 전달하겠다”고 언급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