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우크라이나 피란민 1000만명 넘어”

윤종성 기자I 2022.08.02 21:33:31

폴란드· 슬로바키아· 몰도바 등
대부분 인접 유럽 국가로 향해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러시아의 침공을 피해 국외로 탈출한 우크라이나 피란민 수가 10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우크라이나 난민들이 러시아의 공격을 피해 폴란드로 향하고 있다(사진=AFP)
유엔난민기구(UNHCR) 통계에 따르면 개전일인 2월 24일 이후 우크라이나를 탈출한 난민 수는 1일(현지시간) 현재 약 1017만800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고국을 떠난 난민들은 대부분 인접한 유럽 국가로 향했다.

폴란드로 124만6000여명, 슬로바키아로 8만7000여명, 몰도바로 8만6000여명의 우크라이나인이 이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 측은 이번 사태를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난민 위기로 규정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태

- "빼앗긴 영토 퇴찾자"…우크라, 헤르손 등 남부서 반격 시작 - 우크라전 장기화에 美 탄약 재고 '바닥'…"불안할 정도" -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재건비용 1000조 추산”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