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부부에 '국정조사' 요구한다…"사적 인연, 뿌리부터 발본색원"

권혜미 기자I 2022.08.16 15:51:05

野, 尹정부 취임 100일에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 이전과 관저 공사 수주 특혜 의혹 등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곧 제출할 예정이다.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박 원내대표는 “국정운영 난맥상의 근본 원인이 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온갖 사적인연으로 점철된 인연의 뿌리부터 발본색원하겠다”고 선언하며 곧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집무실과 관저 공사 수주를 둘러싼 특혜와 비리 의혹을 그대로 방치하고 넘어갈 수 없다”며 “이미 윤 대통령 부부의 측근과 지인 등의 사적채용이 일상화돼 공정과 상식, 법치가 무너진 지 오래”라고 주장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앞서 지난 5월 25일 행정안전부와 12억 2400여만 원에 대통령 관저 인테리어 공사 시공을 수의계약한 A업체가 과거 김 여사가 설립한 ‘코바나컨텐츠’의 전시를 두 차례 후원했던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된 바 있다.


박 원내대표는 또 지난 3월 윤 대통령이 대통령 집무실을 청와대에서 용산으로 옮기는 이유를 설명하던 중 “공간이 의식을 지배한다”고 말한 발언을 거론하며 “100일간의 국정운영을 지켜보며 윤석열 정부를 지배하고 추종하는 그 의식이 대체 무엇인지 알 길이 없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있는 곳이 상황실이라는 주장대로라면 왜 청와대에는 하루도 들어갈 수 없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또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은 서초동 자택에서 전화 지시를 내리고 총리는 ‘자택이 벙커 수준’이라는 기가 막힌 주장까지 했다”며 “자택으로 퇴근한 대통령은 국민의 위기를 제대로 감지하지 못했다. 국가적 재난 상황에 처하자 ‘공간이 의식 지배한다’는 대통령 말이 역설적으로 증명된 셈”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정부 취임 100일에 맞춰서 국정조사 요구서를 내기로 한 민주당은 이르면 오는 17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국정조사 요구서는 재적의원 4분의 1(75명) 이상이 동의하면 제출할 수 있다. 국정조사가 이뤄지기 위한 특위 계획서는 재적 과반 출석, 과반수 찬성이 있어야 한다.

과반인 169석을 가진 민주당은 단독으로 국정조사를 밀어붙일 수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