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러코스터` 골드퍼시픽, CB 재매각 프리미엄도 `눈길`

유준하 기자I 2021.01.22 18:02:34

3거래일 연속 급등 후 이틀 연속 하락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골드퍼시픽(038530) 주가가 3거래일 연속 급등하다 21일에 이어 22일에도 하락세로 마감하며 롤러코스터 주가흐름을 기록중이다. 자회사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한국파마(032300), 제넨셀, 한국의약연구소 등과 컨소시엄 협약식을 맺고 공동 개발에 나선 기대감에 급등세를 보였었다. 이가운데 회사 측이 만기전 취득한 전환사채(CB)를 재매각하며 수억원의 프리미엄을 가져가 눈길을 끈다.

자료=마켓포인트
22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골드퍼시픽 주가는 지난 15일 1375원에서 18일 17.45% 상승했고, 이후 19일과 20일에도 상한가를 기록하며 2720원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21일엔 하한가에 근접한 29.23%나 떨어진 1925원으로 마감했고, 이날에도 5.97% 추가하락하며 181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손바뀜을 나타내는 회전율은 최근 사흘간 3만%대에 달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골드퍼시픽은 지난 19일 전환사채(CB) 40억원 규모가 전환 청구됐다. 리픽싱된 전환가액은 주당 1206원으로 표면이자율과 만기이자율은 각각 0%인 CB다. 기존 발행주식 총수의 5%(이하 현 주식수 기준)에 달하는 331만6747주가 추가 상장되며 상장예정일은 오는 2월 3일이다.

이번에 전환청구된 물량은 지난 2019년 9월 에이치앤더슨을 대상으로 발행된 100억원 규모의 22회차 CB중 일부다. 회사 측은 지난해 7월과 9월 각각 20억원, 40억원 규모의 해당 CB를 채권자와의 협의해 만기 전 취득했다.


만기 전 취득한 사채들은 재매각되는 과정에서 상이한 프리미엄을 적용받았다. 우선 지난해 9월에 취득한 40억원 어치 CB는 3억2000만원의 프리미엄이 붙어 같은 해 11월30일 도마13호투자조합 외 7명에게 재매각됐다. 7월에 만기 전 취득한 20억원 CB는 지난 19일 5억4892만원의 프리미엄이 붙어 롤로투자조합에 재매각됐는데 먼저 재매각된 CB 액면금의 절반 규모이지만 프리미엄은 더 높았다.

전부 22회차 CB이고, 전환가격도 주당 1206원으로 동일하다. 표면이자율과 만기이자율도 똑같이 0% 였으나 오히려 적은 규모 CB가 프리미엄을 더 높게 받은 셈이다. 다만 재매각되는 시기의 회사 주가는 달랐다. 5억원이 넘는 프리미엄을 받고 재매각한 지난 19일 주가는 종가 기준 2095원이었으며 지난해 11월30일 주가는 1640원이었다. 당시 주가가 높을수록 전환가격과의 차이가 커지는 만큼 투자자 차익규모가 확대되는 영향으로 풀이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기업이 전환사채를 만기 전 취득 후 소각한다면 주주친화적이겠지만 보통 그러진 않는다”며 “취득한 전환사채의 다른 주인을 찾는 과정에서 여러 가능성이 있는데 보통 재매각된 시기 주가와 전환가액 차이가 클수록 채권 수요자가 사고 싶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전환청구된 40억원 규모의 331만여주는 오는 2월 3일 상장일 이후 주가에 따라 상당 부분 물량부담으로 존재할 가능성이 크다. 전환가격 이상으로 오를 경우 차익실현을 위한 매물이 나올 수 있어서다.

한편, 현재 기발행된 미상환 전환사채는 21회차 15억원, 23회차 60억원, 24회차 50억원 등 125억원가량이 남아있으며 기발행 주식 총수 대비 14.3%(947만8357주)로 전환될 수 있는 물량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