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할말만 하는' 尹 도어스테핑…불통의 산물될라[기자수첩]

박태진 기자I 2022.07.05 18:21:05

인사 부실검증 지적에 “전 정권서 훌륭한 사람 봤나”
장관 후보자 논란 일축…국민 눈높이와 동떨어져
민변 도배·주 52시간 발언 등 논란 가중시켜
약식회견 역기능만 부각…대통령 메시지는 희망 줘야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약식 회견)이 ‘태풍의 눈’으로 부상하고 있다. 내각 인선과 관련한 부실 검증 논란이 계속 도마에 오르자 윤 대통령이 전 정권 인사와 비교까지 해가며 “전혀 문제없다”고 일축했지만,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어서다.

윤 대통령은 취임 전부터 기자들과 매일 아침 출근길에 도어스테핑을 통해 소통하겠다고 공언했고, 지금까지도 잘 지켜지고 있다.

순기능도 있다. 인사와 정책, 당면 과제 등 현안에 대해 윤 대통령의 의중을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하지만 내각에 검사 출신 인사 기용, 장관 후보자들의 잇따른 낙마 등 인선에 잡음이 일자 도어스테핑은 역기능만 부각되는 모습이다.


윤 대통령은 5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송옥렬·박순애·김승희 후보자 등 부실 인사 혹은 인사 실패란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 봤나”라며 “다른 정권 때하고 한 번 비교를 해봐라”고 답했다.

또 지난달 8일에는 취재진이 검찰 편중 인사를 지적하자 “과거에 민변(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출신들이 아주 도배를 하지 않았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이날(5일)은 다소 격앙된 모습으로 약식회견장을 평소보다 일찍 떠났다. 윤 대통령은 최근 거듭된 인사 논란을 일축했지만, 국민 여론과 동떨어져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윤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은 일선 정부부처와 엇박자 논란의 중심에도 섰다. 고용노동부는 지난달 23일 주 단위로 관리하는 연장근로시간을 월 단위로 바꾸는 주52시간제 개편작업에 나서겠다고 밝혔지만, 하루 뒤 윤 대통령은 출근길에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발표된 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해 논란이 가중됐다.

정치권에서는 윤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이 최근 지지율 하락세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자기 입장만 말하고 가버리면 자칫 ‘불통의 산물’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대통령의 메시지는 한 번 내뱉으면 주워담기 어렵기 때문에 정제되고 국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정치평론가들은 입을 모은다. 또 겸허한 자세로 국정운영을 국민의 눈높이에 맞출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다. 역대 어느 정부에서도 하지 않았던 도어스테핑이 대국민 소통의 장이 될지, 불통의 산물이 될지는 윤 대통령의 행보에 달렸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