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전대 룰 번복' 비판 합류…"당이 거꾸로 가고 있다"

박기주 기자I 2022.07.05 18:20:09

SNS 통해 "민심 듣지 않는 전당대회 룰, 반대"
"변화보단 기득권, 민심보단 팬심 택하겠다는 것"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전당대회 룰을 둘러싼 내부 갈등에 “민심을 듣지 않겠다는 전당대회 룰, 반대한다”며 기름을 부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비대위가 의결한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방식을 보면 비대위가 국회의원들의 기득권을 지켜주기 위해 집권을 포기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준위는 기존 컷오프(예비경선) 경선 룰과 관련해 중앙위원 투표 100%인 현행 방식을 중앙위원 70%, 여론조사 30%로 조정하기로 의결했다. 하지만 이 안건을 받아든 비대위는 지난 4일 현행 제도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본경선이 아닌 예비경선에서 민심(여론조사)을 반영하는 것은 불필요하다는 게 비대위의 판단이었다.


박 전 위원장은 “민심은 아랑곳하지 않고 강성 팬덤의 눈치만 살폈던 민주당은 내로남불과 검수완박의 늪에 빠져 올해 대선과 지선에서 참패했다. 국민의 명령인 반성과 쇄신을 외면해서 진 것”이라며 “그렇다면 마지막 해법은 결국 당심보다 민심 비율을 늘리는 것인데, 거꾸로 민심은 1%도 반영하지 않겠다고 한다. 당이 거꾸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적어도 국민의힘은 예비경선 국민여론조사 반영 비율이 50%이다. 국민의힘은 혁신을 위해 앞서가는데, 우리는 또 뒷걸음질을 치고 있다”며 “어제 결정은 민주당이 국민의 뜻을 따르는 정당이 아니라 국회의원의 기득권을 지키는 정당이라는 ‘고백’이고, 변화와 쇄신보다 ‘기득권’을, 민심보다 ‘팬심’을 선택하겠다는 선언과 다를 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전 위원장은 “이런 모습으로 2024년 총선의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에서 어떻게 이길 수 있겠나. 비대위가 정신차리고 재검토해야 한다”며 “본경선 국민여론조사 반영 비율도 겨우 25%로 결정했다. 정말 민심정치를 하겠다면 최소 50%수준으로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제 결정은 현역 국회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기득권이 먼저 컷오프를 하고, 기득권이 뽑아 놓은 사람 중에서 일반 당원과 국민이 투표를 하되, 어떻게 해서든지 민심반영 비율을 줄이겠다는 것”이라며 “우리 민주당은 국민적 지지를 충분히 받고 있어서 우리끼리 알아서 잘 하면 되는 상황이 아니다. 우리가 이기려면 국회의원의 기득권을 버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