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관리, 출범 20주년 맞아 CI·비전 선포

오희나 기자I 2022.07.05 18:00:00

20주년 기념식 개최…새로운 비전 제시
관리업무 플랫폼 '우리Genie' 최초공개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공동주택 등 집합건물관리 1위 기업 우리관리가 회사 출범 20주년을 맞아 새로운 CI 및 비전과 업계 최초의 관리업무 종합 플랫폼 ‘우리Genie(지니)’를 발표했다.

우리관리는 5일 The-K서울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본사와 사업장 임직원, 아파트 입주자대표와 건물 관리단, 업계 관계자, 내빈 등 6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관리 출범 2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념식에서는 우리관리의 출범 20년을 축하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원일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회장 △조만현 한국주택관리협회 회장 △이선미 대한주택관리사협회 회장 △임채욱 한국주택임대관리협회 회장 △주서령 한국주거학회 회장 △유재봉 건설주택포럼 회장 △이석준 우미건설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기념식을 통해 우리관리의 새로운 CI가 공개됐다. 신규 CI에는 마음과 마음을 하나로 잇는 관리서비스를 통해 고객에게 행복한 일상을 선사한다는 메시지가 담겼다. 곡선을 강조한 로고는 고객에게 더욱 부드럽고 친근하게 다가서겠다는 다짐을 나타내며, 메인 컬러인 녹색(GRASS GREEN)은 고객에게 편안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을 제공한다는 약속을 상징한다.

새로운 CI공개와 더불어 ‘고객의 행복한 삶과 함께하는 주거문화종합서비스회사’를 회사의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했다. 출범 20주년을 맞는 올해를 ‘주거문화종합서비스회사’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우리관리가 자체 개발한 업계 최초의 관리업무 종합 플랫폼 ‘우리Genie(지니)’도 공개됐다. 우리Genie는 ‘관리업무를 위한 해결사’ 라는 뜻으로, 자료센터, 업무센터, 소통센터 등 세 가지 기능으로 구성돼 있다.

우리관리는 한일주택관리, 현대종합관리, 한일종합관리, 신성관리 등 위탁관리회사 4개사의 합병을 통해 지난 2002년 7월 출범 이후 업계를 선도해왔다. 2002년 당시 302개 사업장, 22만호 규모로 출범한 우리관리는 매년 가파른 성장을 거듭해 20년이 지난 현재 1310개 사업장, 93만호를 관리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업계 최초로 관리면적 1억 제곱미터를 돌파했다.

그동안 우리관리는 양적인 성장은 물론 관리의 전문화, 차별화, 브랜드화를 3대 핵심과제로 제시하고 실천해 선진 주거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해 왔다. 지난 2006년에는 고품격 서비스 브랜드 위블루(We BLUE)를 론칭해 관리서비스의 새로운 개념을 제시하기도 했다. 아울러 보안·미화·방재 전문기업 홈스웰, 공동주택 회계관리 전문기업 홈마스터, 공동주택 시설물관리 전문기업 인정이엔지, 조경관리 전문기업 홈앤그린을 비롯해 일본 레오팔레스21과 공동출자를 통해 국내최초 주택임대관리 전문기업 우리레오PMC를 출범시키는 등 다양한 전문 분야 자회사를 설립해 종합관리회사로 도약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