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필수 원자재' 리튬 부족…자원민족주의도 한몫

장영은 기자I 2022.08.11 17:06:37

전세계 매장량 절반 넘는 ''리튬삼각지대'' 채굴 난관
WSJ "남미가 전기차 성장 병목현상 주된 원인될 것"
최대 리튬 생산업체 "리튬 공급난 7~8년간 지속"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남미 국가들의 자원 민족주의가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리튬의 공급난을 더 악화시킬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 세계적인 탄소 배출 감축 추세 속에 전기차 전환이 가속화하면서 리튬 수요는 급증하고 있지만 이에 비해 공급은 부족한 상황이다.

볼리비아의 국영 리튬 채굴 시설. (사진= AFP)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현지시간) 리튬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지난해 이후 리튬 가격이 750%나 오른 상황에서 남미가 전기차 성장을 가로막는 주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업계 분석이 나온다고 전했다.

한때 ‘리튬의 사우디아라비아’라고 불리던 칠레에서는 최근 환경보호와 자원안보 등을 이유로 리튬 채굴에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전기차 대기업 비야디(BYD)는 칠레 정부와 리튬 광산을 개발하기로 했지만, 원주민들이 리튬 채굴에 따른 물 부족을 이유로 소송을 제기하면서 개발 계약이 무효로 돌아갔다.


칠레와 함께 볼리비아, 아르헨티나 등 ‘리튬 삼각지대’로 불리는 지역에서도 비슷한 일이 발생하고 있다고 WSJ은 덧붙였다. 지난해 미국 지질조사국 자료에 따르면 전 세계 리튬 매장량의 56%가 이들 3개 국가에 매장돼 있다.

전 세계계에 걸쳐 매장돼 있는 석유와 달리 리튬은 남미, 호주, 중국이 주산지다. 특히 남미에서는 암석에서 리튬을 추출하는 다른 지역과 달리 소금기가 많은 지하수를 태양광으로 말려 리튬을 얻기 때문에 생산비가 덜 든다. 반면, 광산을 건설하는 데 걸리는 기간이 8년 정도로 암석 채굴에 비해 더 오래 걸린다.

남미 국가에서는 소금기 있는 지하수를 증발시켜 리튬을 얻을 수 있다. (사진= AFP)


남미 국가에서 정부가 리튬 채굴 사업을 국유화하고 있는 점도 부정적인 요인으로 꼽힌다. 볼리비아 정부는 2008년에 리튬 산업을 국유화하고 2013년 공장을 가동하기 시작했으나 생산량은 미미하다. 지난해 생산량은 칠레의 하루 반 정도 생산량에 불과한 수준이다. 리튬 채굴을 국유화한 멕시코에서도 의미 있는 양의 채굴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리튬 산업의 국유화로 전문성과 자본을 가진 해외 투자자들이 광산을 건설하는 것을 어렵게 한다면 리튬 생산을 감소시킬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공기업들의 부패와 정부와의 유착관계 등은 자원을 잘못 관리할 위험을 높인다고 덧붙였다. 미국 싱크탱크 우드로윌슨센터의 중남미 전문가 벤저민 게던은 “라틴 아메리카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를 죽이는 게 전문이다. 그렇게 하는 가장 빠른 방법 중 하나는 자원 민족주의다”라고 말했다.

앞서 파이낸셜타임스(FT)도 지난 7일 미국 최대 리튬 생산업체 알베말의 켄트 마스터스 최고경영자(CEO)를 인용해 리튬 공급난이 2030년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마스터스는 “리튬 생산업체들의 시스템적인 문제 등으로 공급난이 7~8년간 더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도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에서 리튬 광산 개발은 초기 타당성 검토부터 실제 생산까지 6년에서 19년 정도 걸린다며, 이는 전기 배터리와 관련된 기술 중 가장 긴 기간이 필요한 작업이라고 분석했다. 또 현재 각국 정부가 탄소중립 목표를 위해 내놓은 전기차 확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2030년까지 60개 리튬 광산이 더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