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이틀째…조합원 6500명 참여

정수영 기자I 2022.06.08 21:52:23

전체 조합원 2만2000여명의 29% 수준
전날 대비 11% 줄어…항만 등 운송차질

7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 앞에서 열린 화물연대 서울경기지부 총파업 출정식에서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정수영 기자] 민주노총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한 지 이틀째인 8일, 전국 곳곳에서 물류 운송에 차질을 빚었다. 다만 큰 피해는 아직 없다는 게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 분석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는 전날 파업 출정식을 연 뒤 지역별로 흩어져 파업을 이어갔다. 국토부는 이날 화물연대 조합원(2만2000명)의 약 29% 수준인 6500여명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다. 다만 전날보다 11% 감소한 규모다. 전날엔 조합원의 40%인 약 9000명이 참여했다.


현재 전국의 12개 항만은 모두 출입구 봉쇄없이 정상으로 운영되고 있고, 컨테이너 기지와 공장 등의 출입구가 봉쇄된 곳도 없는 것으로 국토부는 파악하고 있다.

항만별 컨테이너 장치율(항만의 컨테이너 보관능력 대비 실제 보관된 컨테이너 비율)은 69.4%로, 평시(65.8%)와 유사한 수준이다. 다만 부산항과 인천항 등 주요 항만의 반출입량은 평시보다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산업 현장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시멘트협회에 따르면 전날 시멘트 출하량은 1만5500톤(t)으로 평일(18만t) 대비 10% 이하로 감소했다. 이로 인해 시멘트 업계 하루 매출 손실액이 153억원(t당 9만3000원 기준)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날 단양, 제천, 영월, 옥계(강릉) 등 지역의 시멘트 공장은 시멘트를 실어나르는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차량 출입이 전면 통제됐다.

자동차 업계도 긴장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오가는 화물연대 소속 납품 차량이 이날 오후 2시부터 운송 거부에 들어가면서 울산공장은 오후 4시께부터 일부 생산라인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이번 파업에서 2020년부터 3년 일몰제로 시행에 들어간 안전운임제 폐지 철회 등을 요구하고 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 기사들의 적정임금을 보장해 과로·과적·과속을 방지하겠다는 취지로 도입됐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