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F 2021]이세훈 금융위 국장 "ESG, 기업 이윤 추구 활동과 상충하지 않아"

손의연 기자I 2021.06.24 16:49:06

이세훈 금융위 금융정책국장, 이데일리 전략포럼 패널로 참석
"ESG는 기업 목표와 부딪히지 않아…이윤추구에 변수가 많아진 것"
"구성원은 지속가능한 사회 원해 기업과 이해 관계 달라…정부가 조정해야"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규제를 만들지 않을 순 없다. 다만 규제를 만들 때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꼭 필요한 규제인지, 기업이 수용 가능한지 심도 있게 고민하고 도입해나가는 과정이 필요하다.”

이세훈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 12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서 ‘지속가능사회, 기업에만 맡길 것인가’ 주제로 발언하고 있다. (사진=이영훈기자)
이세훈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은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자본주의 대전환: ESG노믹스’를 주제로 열린 제12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서 ‘지속가능사회, 기업에만 맡길 것인가’ 세션의 패널 토론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이 국장은 금융위 핵심 부서인 금융정책국의 수장이며 사실상 ESG 관련 금융정책을 총괄하고 있다.

일각에선 ESG가 기업의 이윤 추구 목표와 상충한다는 비판을 제기한다. 이와 관련 이 국장은 “기업 최대 목표인 이윤 추구, 이윤 극대화 목표는 여전히 유효하며 ESG와 상충하지 않는다”며 “다만 이윤추구를 하기 위해 고려해야 하는 변수가 복잡하고 많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국장은 독일이 미래 내연기관차 내수 판매를 금지하기로 하며 내연기관차 부품 회사의 판로를 없애버린 것을 예로 들었다. 또 국내에서 기업의 갑질 이슈로 불매운동이 벌어진 사례를 이야기했다.

이 국장은 “예전엔 기술 개발, 생산성, 마케팅을 통해 목표를 달성하면 됐지만 지금은 기술과 마케팅이 좋아도 ESG 요소를 고려하지 않으면 이윤 극대화가 되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아직 ESG라는 개념에 대해 모호하게 느끼는 이들이 많다. 금융위는 좀 더 체계적인 ESG 정착을 위해 한국형 녹색분류체계(Taxonomy)를 만들고 있으며 조만간 초안이 나올 예정이다.

이 국장은 “ESG의 범위가 어디인지 단일화된 기준이 없는데 선진국도 똑같이 겪고 있는 상황”이라며 “거버넌스와 지배구조 부분에선 상대적으로 명확하고 환경 부분에서도 최근 EU의 녹색분류체계가 나왔기 때문에 참고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나의 기준을 제시한다고 해서 절대적 기준이 될 수 없다”며 “시장의 여러 평가 기준이 작동해 시장에 의해 개념이 자리잡힐 것으로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이 국장은 정부의 역할에 대해선 “ESG가 대두된 배경은 기업 활동이 기업엔 이익이지만 사회엔 손해나 비용을 발생시켰기 때문”이라며 “정부 역할은 사회의 이해관계와 기업의 이윤 추구 목표를 조절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업의 이윤 추구 극대화 목표와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고 싶어하는 사회 구성원이 상충하지 않도록 제도와 규제, 체계를 마련하는 게 책무다”고 강조했다.

제12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더보기

- [ESF 2021]이채원 "ESG, 거스를 수 없는 대세…기업 기술혁신 필수" - [ESF 2021]7개 유튜브 채널 통해 전세계 생중계…이틀간 7000여명 접속 '성황' - [ESF 2021]ESG 안 지키면 주식 다 판다…은행 대출도 힘들어(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