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내정된 윤희근, ‘불안한 줄타기’…“경찰 통제·중립성 양립해야”

이소현 기자I 2022.07.05 17:24:33

5일 국가경찰위 임명 제청 동의안 통과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신분 확정
이상민 행안장관 “리더십 갖춘 적임자”
일선 경찰 ‘경찰국’ 반발엔 “국민 우려줄까 염려”

[이데일리 이소현 양희동 기자] 행정안전부의 이른바 ‘경찰국’ 신설에 일선 경찰들의 반발이 거세지는 가운데 윤석열 정부 초대 치안총수에 내정된 윤희근 경찰청 차장은 “엄중한 상황 속에서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전국경찰직장협의회(직협)을 중심으로 삭발에 단식까지 거세진 일선 경찰의 ‘집단행동’에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정치적 행위”라고 직격탄을 날린 상황에서 신임 경찰청장은 고삐를 쥐려는 행안부와 반발하는 일선 경찰들 사이에서 ‘불안한 줄타기’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윤희근 경찰청장 내정자가 5일 서울 서대문구 국가경찰위원회에서 열린 차기 경찰청장 임명제청동의안 심의위원회에 출석하며 소감을 말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삭발·단식 일선 반발에 “의사 표시, 합리적으로 해야”

윤희근 신임 경찰청장 후보자는 5일 “경찰 권한과 역할이 민주적 통제 하에 이뤄져야 한다는 것과 경찰권의 중립성과 책임성 가치 등 두 가지가 양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자는 이날 국가경찰위원회 임시회의에서 경찰청장 임명 제청 동의안이 통과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최근 사의를 표명한 김창룡 청장이 행안부의 경찰 통제안을 두고 “법치주의가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날을 세운 것과 달리 현 내정자 신분으로 ‘중재자’ 역할을 하겠다는 ‘모범답안’을 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앞서 이 장관은 일선 경찰들의 반발에 불쾌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는 행안부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며 삭발식과 단식 투쟁 등 전례를 찾기 힘든 경찰공무원들의 집단행동에 “일부 야당의 주장에 편승하는 듯한 정치적 행위”라고 했다. 이와 관련, 윤 후보자는 “우리 경찰에 대한 애정에서 비롯된 것”이라면서도 “일련의 행동들이 국민에 큰 우려를 줄 염려도 있어 현장의 소리를 최대한 경청하면서 합리적인 방법으로 의사를 표시할 수 있게 하겠다”고 내부 단속을 시사했다.

尹정권서 초고속 승진…청장 권한축소 전망도

이날 경찰위는 경찰청장 후보자 임명제청 동의안 의결했다. 윤 후보자는 “국민만을 바라보고 맡겨진 소임을 묵묵히 수행하는 믿음직한 경찰이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후 이 장관은 경찰위 동의를 거쳐 윤 후보자를 제청했으며, 앞으로 국회 인사청문회 등 법적 절차를 거치면 윤석열 대통령이 윤 후보자를 경찰청장으로 최종 임명할 수 있다. 이 장관은 윤 후보자에 대해 “정보, 경비, 자치경찰 관련 업무 등 풍부한 경력과 업무능력을 바탕으로 신망이 두텁고, 리더십도 갖추고 있다”며 “국민을 보호하고 공공질서를 유지하는 경찰 임무를 투철한 국가관과 사명감을 토대로 공정하고 충실히 수행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치켜세웠다.

충북 청주 출신인 윤 후보자는 경찰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1991년 임용됐다. 이후 청주흥덕경찰서장 등 일선 현장과 서울청 정보관리부장, 경찰청 자치경찰협력정책관, 경비국장을 역임했다. 지난해 12월 치안감으로 승진해 반년만인 지난달 치안정감으로 승진했고, 다시 한 달도 안 돼 경찰청장으로 직행하게 돼 전례 없는 ‘초고속 승진’을 밟았다. 이러한 파격 인사 배경에 이 장관은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 시절 임명한 기존 치안정감들이 정치권력과 연관돼 경찰청장 인사에서 배제했다는 주장을 폈다.

경찰 내부에서는 윤 후보자에 대해 “강한 업무 추진력과 정무적 감각이 탁월하다” 등의 평가가 나온다. 후보자 신분을 벗고 신임 청장에 올라서면 ‘선 굵은 리더십’을 보여주길 기대하는 분위기다. 다만 일각에서는 경찰국이 신설되면 신임 청장의 권한은 이전보다 축소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에 윤 후보자는 “동의하지 않는다”며 “경찰청장의 인사권과 장관의 제청권이 충분히 협의를 거쳐 조화롭게 행사된다면 청장의 인사권이 형해화된다는 우려는 하지 않아도 된다”고 강조했다. 이상민 장관 역시 “경찰 내부 조직을 가장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경찰청장의 인사 추천권을 존중하겠다”면서도 “경찰청장이 인사권자는 아니므로 그런 추천이 적절한지 충분히 검토하고 이견은 조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국 신설` 반발 더보기

- “명동설”·“정치개입”…여야, 경찰청장 청문회서 ‘이재명’ 두고 격론 - '밀고 의혹' 김순호 경찰국장 '승승장구'…수차례 '범인 검거' 표창 -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경찰 협조에 출고율 92% 회복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