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근로자 절반 "내년 최저임금 동결·인하해야"

김호준 기자I 2020.06.30 16:17:19

중기중앙회, 2021년 최저임금 중소기업 근로자 의견조사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중소기업 근로자 절반 이상이 내년 최저임금 인상에 반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3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제2차 노동인력위원회’를 열어 ‘2021년 최저임금 관련 중소기업 근로자 의견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중소기업 근로자 56.7%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최소한 동결해야 한다고 답했다. 51.7%는 동결을, 5%는 인하를 해야한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최저임금위원회의 근로자대상 조사 결과(23.1%)보다 눈에 띄게 높은 수치다.

중기중앙회는 “현장 근로자들도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상황의 어려움을 체감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고용을 유지하는 대신 최저임금을 동결하도록 합의하는 것에 대해서는 ‘찬성’이 63%, ‘반대’가 11.8%로 조사됐다. ‘정부의 가장 시급한 노동정책’에 대해서는 고용유지(83.5%)가 가장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 영향과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수준에 대한 현장 목소리를 듣는 자리도 마련됐다.

참석한 기업인들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가 지속돼 당장 휴업수당조차 지급할 여력이 없어 인력 감축을 고민하는 곳이 많다며 불안감을 호소했다.

김문식 주유소운영업조합 이사장은 “5인 미만 사업장의 최저임금 미만율이 40%가 넘는 등 현재의 최저임금 수준도 감당하기 어려운 곳이 많다”며 “조금의 최저임금 인상도 최대한 버티고 있는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의욕 자체를 꺾어 버릴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주보원 금속열처리조합 이사장은 “뿌리 제조업체들은 조선, 자동차 산업과 연관성이 커서 주문이 급감하는 등 특히 더 어렵다. 조금의 최저임금 인상도 감내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며 “내년도 최저임금을 최소한 동결해야한다”고 했다.

이태희 중기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기초체력 약화로 작은 최저임금의 인상도 현장에는 감당 못할 큰 충격으로 다가온다”며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인 만큼 최저임금 인상 최소화 등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노사의 고통분담이 절실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반갑고 재미있는 소식, 쉬운 기사로 세상 일을 알려드립니다.

김호준 뉴스룸 김호준

2021년 최저임금 시급 8720원 더보기

- [최저임금 8720원]사실상 동결…中企·소상공인 '수용'(상보) - [최저임금 8720원]소상공인 "아쉽지만 수용…업종별 차등화 노력" - [최저임금 8720원]중소기업 "아쉽지만, 최악은 면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