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내년 예산안 2조5503억 확정···경제 회복 초점

김미희 기자I 2020.12.17 16:15:10
[용인=이데일리 김미희 기자] 내년 용인시 예산안이 소폭 증액된 2조 5503억원으로 용인시의회를 통과했다.

용인시의회는 17일 제5차 본회의를 통해 내년 용인시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시의회를 통과한 용인시 예산은 올해 대비 1011억원(4.13%) 증가한 2조5503억원이다. 일반회계 예산은 올해 2조1226억원보다 3.82% 증가한 2조2036억원, 특별회계는 3267억원보다 6.12% 많은 3467억원으로 결정됐다.

시는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민생 경제 회복을 최우선으로 내년 예산의 기본 방향을 세웠다.


이와 함께 생활밀착 SOC시설 집중 투자를 통해 시민이 편리한 도시환경을 만들고 친환경 생태도시 조성 및 경제 자족도시의 기반을 확충해 도시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

일반회계를 분야별로 살펴보면 정부의 사회안전망 강화정책에 따른 사회복지 분야가 전체 예산 중 가장 큰 40.57%(8940억원)를 차지했다. 이어 교통 및 물류 분야가 13.34%(2940억원), 환경 분야가 8.19%(1806억원)로 편성됐다.

증가율이 가장 높은 분야는 산업·중소기업 및 에너지 분야(303억원)로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지역화폐 발행 규모를 3배 확대키로 하면서 전년보다 79.81% 늘어났다.

이어 환경 분야가 전년보다 17.52%, 보건 분야가 11.39% 증가했다.

환경 분야의 경우 친환경 미래모빌리티 사업인 전기자 및 수소전기차 보급 예산이 확대됐으며, 보건 분야는 농어촌보건소 신축과 호흡기전담클리닉 설치·운영 사업 등이 확대 추진된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시민의 눈높이에서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편성한 내년 예산안에 진심어린 제안과 격려를 보내준 용인시의회에 감사하다”며 “2021년은 코로나19가 가져온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민선7기 비전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2021수퍼예산 더보기

- 국가R&D 예산 100조원 시대..文대통령, 21일 과학기술자문회의 주재 - 내년 상반기 202조 역대급 예산 풀린다…나랏빚 1000조 육박 - 서울교육청 내년 예산 9.7조…고교 무상교육·급식 7148억 투입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