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정권 장관은?" 尹발언 후폭풍…野"자기 디스" 與"내로남불"

박기주 기자I 2022.07.05 16:35:17

장관 부실 인사 논란에 尹 "전 정권 장관 보라" 일축
우상호 "文 정부 검찰총장 아닌가…자기 디스"
박홍근 "황당무계한 궤변, 오만과 독선에 개탄"
與 대변인 "내로남불,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

[이데일리 박기주 권오석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장관 등에 대한 인사 검증 부실 지적에 전 정권을 비교 대상으로 내세우며 각을 세운 것에 대한 비판이 거세다. 야당은 윤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 출신이라는 점을 들며 “자기 디스”를 하고 있다고 비꼬았고, 당 내부에서도 “내로남불”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취재진을 만나 ‘송옥렬·박순애·김승희 후보자 등 부실 인사 혹은 인사 실패란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전 정권에서 임명된 장관 중에서 그렇게 훌륭한 사람들을 봤느냐”고 답했다.

앞서 전날 윤 대통령은 과거 음주운전 전력으로 문제가 제기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안을 재가했다. 정치자금법 위반 논란이 불거진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는 자진 사퇴해, 정호영 후보자에 이어 두 번째 복지부장관 낙마자가 됐다. 아울러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제자 성희롱 논란으로 여론의 지탄을 받고 있다.

이처럼 계속해서 내각 지명자들이 논란에 휩싸이는 것이 부실 검증에 따른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자 윤 대통령은 “다른 정권 때와 한번 비교를 해보라. 사람들의 자질이나 이런 것들을”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러한 윤 대통령에 대한 반응은 싸늘하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윤 대통령도 전 정부 인사인데, 전 정부 인사 중 훌륭한 사람을 봤느냐는 말은 자기모순 아니냐”며 “자기가 자신을 욕할 수 있는 부분이다. 그 분은 문재인 대통령 아래에서 검찰총장을 한 고위급 인사다. 자기 디스를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홍근 원내대표 역시 “윤 대통령이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황당무계한 궤변을 늘어놨다”며 “책임을 여전히 모른다면 인사 대참사는 멈추지 않을 것이다. 인사권자로서 결자해지 하지는 못할망정 민심을 완전히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에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비판은 국민의힘 측에서도 나왔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여야가 50보 100보 같은 잘못을 저지르고 서로를 ‘내로남불’이라고 지적하는 작금의 상황은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하기까지 하다”며 “여야가 음주운전 전과자를 장관으로 임명하고, 당의 대표로 추대하는 상황에서 어찌 음주운전을 문제라고 이야기할 수 있겠느냐. 성추문 인사가 연이어 임명되는 상황에서 어찌 민주당의 성범죄를 비판할 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발언이 확대 해석 되는 것에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최근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고, 특히 인사 부분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이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인사와 관련해 여러 잡음이 나오는 것에 대한 지적과 비판은 잘 듣고 있다”며 “국민 눈높이에 부족할 수 있지만 여러 얘기를 들으며 내부에서도 더 생각해보려고 노력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