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그레이트 아메리칸 컬리너리 캠프 개최… "새로운 식문화 트렌드 선봬"

이윤정 기자I 2021.10.13 15:34:28

뉴 노멀에 상응하는 새로운 식문화 트렌드에 맞춰 온라인 하이브리드 행사로 개최
미국 요리학교 동문 셰프들이 제안하는 메뉴 트렌드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미국대사관 농업무역관과 미국 요리학교 (CIA - Culinary Institute of America) 한국 동문회가 협업한 2021 그레이트 아메리칸 컬리너리 캠프(Great American Culinary Camp)가 개최했다.

이번 2021 그레이트 아메리칸 컬리너리 캠프는 주한미국대사관 농업무역관 주관으로 진행되며, 미국 농무부 (USDA)의 산하 9개의 비영리 단체들이 협찬했다. 행사는 온라인 메뉴 프리젠테이션과 소규모 오프라인 시식행사를 포함하는 하이브리드 형태로 진행됐다.

이 행사는 지난 13년간 매년 약 150여 명의 국내 식품 외식업계 담당자를 대상으로 진행되어 왔으나, 2020년에는 팬데믹 여파로 개최되지 못했다. 올해는 뉴 노멀 시대에 상응하는 새로운 식문화 트렌드에 맞춰 5명의 CIA 동문 셰프들이 각자의 스타일로 트렌드를 반영한 총 15개의 메뉴를 자신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에서 선보였다.


10월 5일부터 시작한 이번 행사는 △몰토베네(권은경 셰프) △석파랑(김수진 셰프) △더그린테이블(김은희 셰프) △세스타(김세경 셰프) △소나(성현아 셰프)까지 총 5개의 레스토랑에서 팬데믹으로 가장 타격을 입은 외식업체들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변화로 어떤 트렌드를 만들어 내고 있는지를 소개한다.

특히 최근 떠오르는 식문화를 나타내는 키워드를 선정했다. △스트림라인드 메뉴(Streamlined Menu) △RMR(Restaurant Meal Replacement) △컴포트 푸드(Comfort Food) △소셜 프렌들리(Social Friendly) △엑스트라 플레이버(Extra Flavor) 등 5가지의 트렌드를 제시함으로써 코로나로 직격탄을 맞은 외식업체에 영감을 가져다줄 것으로 기대된다.

2021 그레이트 아메리칸 컬리너리 캠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ATO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