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금융]"중금리 늘려야 하는데"…카뱅·케뱅 대출증가 딜레마

전선형 기자I 2021.08.25 16:52:22

연간 증가 10% 넘어...금융당국 눈치
신용대출 연봉 한도축소 권고는 ‘검토 중’

[이데일리 전선형 황병서 기자] 인터넷뱅크들이 고민에 빠졌다. 올해 가계대출이 10% 이상 급증하면서 금융당국 눈치를 보고 있는 것이다. 가계대출 속도 조절을 위해서는 신용대출 한도 축소 등이 이뤄져야 하지만, ‘중금리·중저신용자 대출 확대’라는 상반된 과제를 안고 있어 내부적으로 다소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이다.
25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신용대출을 차주의 연봉 한도로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재 두 은행은 연봉 한도 규제는 두지 않고, 차주 신용도에 따라 신용대출 한도를 책정하고 있다. 다만, 최고 한도는 카카오뱅크가 1억원, 케이뱅크는 2억5000만원 이내에서 제공되고 있다. 카카오뱅크의 경우 고신용자에 대해서는 신용대출이 7000만원 수준으로 낮췄다.

앞서 금융당국은 시중은행에게 연간 가계대출 증가율을 5% 이내로 설정토록 하고, 신용대출을 차주의 연봉 한도 이내로 조정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최근 가계대출이 계속 팽창하며 증가세가 좀처럼 잡히지 않자, 은행을 시작으로 전방위적 대출 규제 압박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이에 최근 농협은행 등 일부은행은 가계대출 증가를 막기 위해 주택담보대출 등의 주요 상품을 판매 중단하는 초유의 사태를 맞기도 했다.


물론 인터넷은행들도 연초 금융당국에게 각기 증가 목표치를 제출했으며, 그에 맞춘 가계부채 관리를 당부받았다. 최근에는 신용대출을 차주의 연봉 한도 이내로 조정하라는 내용도 요청 받았다. 인터넷은행이 제출한 연간 대출 증가 목표치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금융당국이 전체 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전체 가계부채 총량 계획의 평균은 6% 수준이다.

하지만 막 성장을 시작한 두 인터넷뱅크의 가계대출 증가세는 상당히 빠른 상태다. 카카오뱅크의 경우 지난달 기준 전체 대출잔액은 23조9416억원으로 지난해말 대비 17.86%가 늘었다. 금융당국이 요구하고 있는 5% 이내를 훌쩍 뛰어넘었다. 이 중 신용대출은 16조7965억원으로 지난해말 대비 6.1%(9700억원)가 증가했다. 케이뱅크의 경우 7월말 기준 전체 대출잔액이 5조5100억원으로 지난해말과 비교해 84.2%가 증가했다. 다만, 케이뱅크의 경우 지난 2019년 4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전체 대출이 중단된 뒤, 최근 정상화되고 있는 특수한 상황이다.

인터넷은행들도 가계부채 증가세가 빠르다는 걸 인지는 하고 있다. 그러나 중금리대출 비중 확대 등을 맞추기 위해서는 어느정도의 대출 규모 확대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증가세를 줄이면서 중금리대출 비중을 맞추려면 사실상 다른 상품을 거의 판매하지 않아야 하기 때문이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말 10.2% 수준이던 중금리 대출을 올해 말 20.8%, 내년 말 25%, 2023년 말 30%로 늘리겠다는 계획안을 당국에 제출했다. 케이뱅크의 경우 연말까지 21.5%까지 늘리기로 했다. 현재 두 은행들은 중금리 대출 상품을 적극적으로 판매하면서 연말까지 무난하게 비중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인터넷은행 내부적으로는 시중은행보다 신용대출 규모도 작고, 중금리대출에 있어서 금융당국이 조금 완화된 기준을 적용하지 않을까 하는 분위기가 있는 것 같다”며 “물론 고신용자 대출을 억제하는 정책 등은 시중은행 진행 상황에 따라 후속조치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