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내년 예산 9.7조…고교 무상교육·급식 7148억 투입

신중섭 기자I 2020.12.16 15:00:23

서울시의회 심의·의결 거쳐 9조7420억 확정
올해 본예산 대비 3548억(3.4%) 감소
원격수업 따른 학력격차 해결에 226억 투입
중·고교 신입생에 1인당 30만원 입학준비금 지급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내년부터 고교 전 학년에 전면시행되는 무상교육·무상급식에 7148억원을 투입한다. 코로나19 여파로 발생한 학력격차 문제 해결을 위해 기초학력향상 지원에 226억원을, 중·고교 신입생을 위한 입학준비금에 326억원을 편성했다.

전면 고교 무상교육·급식에 7148억

서울시교육청은 서울시의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2020년도(10조847억원) 보다 3427억원(3.4%)가 줄어든 9조7420억원을 내년도 예산으로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내년도 예산은 코로나19 원격수업으로 인한 학력격차 문제 해결과 소외 계층 지원에 중점을 두고 △기초학력향상 지원 강화 △입학준비금 지원 △고교 무상교육·무상급식 완성 △2기 혁신미래교육 지속적 추진 등을 골자로 편성됐다.

기초학력향상 예산으로는 올해(149억원)보다 77억원을 늘어난 226억원이 편성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원격수업 여파로 학력격차 문제가 심화됨에 따라 초1~2학년과 중 1학년의 국어·수학·영어 교과 수업에 협력강사를 배치해 단위학교의 기초학력책임지도제 운영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학생 개인별 특성에 따른 맞춤식 지원도 이뤄질 예정이다.


내년 서울 중·고등학교 신입생 전원에게 30만원씩 지급되는 입학준비금 예산은 교육청 부담분 205억원과 서울시 부담분 121억원 등 326억원이 편성됐다. 이 사업은 무상교복 정책을 실현하되 교복이 필요없는 학생은 원격수업에 필요한 스마트기기나 교복·체육복·생활복 등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에서 내년부터 새롭게 추진되는 사업이다.

지난해 2학기 고3부터 시작돼 내년 고교 전 학년으로 확대되는 `고교 무상교육`에는 2621억원이 투입된다. 공립고 입학금·수업료가 면제됨을 감안하면 고교 무상교육 총 소요액은 3681억원이다. 또 지난해 고3부터 확대하기 시작한 친환경 무상급식도 내년부터 고1까지 시행한다. 무상급식 예산으로는 올해 대비 555억원 증가한 총 4527억원을 편성했다.

원격수업 인프라 구축 등에 90억 투입

코로나19 일상화를 대비한 서울 원격수업지원 플랫폼 구축과 온라인학습 인프라 확충에는 90억원이 편성됐다. 쌍방향 실시간 화상수업과 비실시간 수업 지원 연계시스템 구축을 위한 서울 원격수업 지원 플랫폼 구축에 13억원, EBS·KERIS 인프라 확충 등 코로나19로 인한 원격수업 공공 플랫폼 운영에 시도 분담금 77억원이 투입된다.

미래교육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활용과 인공지능(AI) 융합교육도 추진된다. 먼저 51억원을 투입해 `온라인 콘텐츠 교과서 활용 선도학교` 64교를 운영한다. 선도학교에서는 학생 1명당 하나의 태블릿PC를 지원하고 온라인 콘텐츠 활용 수업을 진행하게 된다.

올해 유·초·중·고 무선AP 구축 완료를 바탕으로 ICT를 활용한 맞춤형 스마트 교실 20개교를 운영하는 데 9억4000만원의 예산도 편성됐다. 이 밖에 △인공지능 시대 미래형 학교모델·혁신미래학교 운영 7교 19억원 △AI교육 선도학교 운영 19교 6.8억원 △ AI 융합교육과정 중점 고등학교 운영 7교 4.5억원 △AI고등학교 운영(특성화고 4교 하드웨어 구축) 12억원 등이 투입된다.

역점과제로 학교자율운영체제 구축을 위한 재정 지원도 이뤄진다. 단위학교 재정 운영의 자율성을 확대하기 위해 13개의 목적사업비 496억원을 학교운영비로 전환, 학교운영비의 탄력성을 높인다. 또 학교 대상 공모사업을 교육청 주관에서 학교교육공동체 참여와 자율 선택·운영 방식으로 지원하는 `공모사업 학교자율운영제`에 338억원을 투입한다.

아울러 학생들의 안전과 건강 확보를 위해 △학교 미세먼지관리 41억원 △코로나 19 방역 강화를 위한 보건강사 지원 27억원 △건강상태 자가진단시스템 운영 7억원 △학교청소관리 미화원 인건비 지원 101억 원 등 보건·급식·체육활동에 298억원을 편성했다. 서울시의회 심의과정에서 학교 시설사업비 699억원이 증액됐다.

조희연 교육감은 “올해보다 3427억원이 감소해 부족한 재원이지만 기초학력 보장과 입학준비금 지원, 고교 무상교육·급식 완성 등 교육의 공공성과 책무성이행 사업에 중점을 뒀다”며 “원격수업 등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다양한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등 학생들에게 다양한 교육활동을 제공할 수 있는 여건 조성에 중점을 뒀고 서울시의회에서도 해당 부분에 대해 삭감 없이 의결했다”고 밝혔다.

2021수퍼예산 더보기

- 국가R&D 예산 100조원 시대..文대통령, 21일 과학기술자문회의 주재 - 용인시 내년 예산안 2조5503억 확정···경제 회복 초점 - 내년 상반기 202조 역대급 예산 풀린다…나랏빚 1000조 육박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