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막혔던 외국인 근로자 입국 속도…하반기 ‘월 1만명’ 목표

최정훈 기자I 2022.07.05 16:17:33

고용부, 외국인 근로자(E-9) 이달 입국자 1만명 설정
하반기 월 1만명 입국 목표…“중소기업 인력난 해소”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입국 길이 막혔던 외국인 근로자들의 입국에 속도가 나고 있다.

자료=고용노동부 제공
5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입국한 외국인 근로자(E-9·고용허가제)는 1월 2671명, 2월 2341명, 3월 3813명, 4월 4867명, 5월 5308명, 6월 6208명을 기록했다.

이달 입국하는 외국인 근로자는 1만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고용부는 올해 하반기 입국하는 외국인 근로자 수 목표를 ‘월 1만명’으로 설정했다.


고용부는 중소기업 등의 인력난을 조금이라도 빨리 해소하고자 3∼4분기로 나눠서 발급하려던 고용허가서를 3분기에 일괄적으로 발급하기로 했다.

고용부는 오는 6∼21일 고용허가서 발급 신청서를 접수한다. 자세한 사항은 외국인고용허가제시스템(EPS)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정식 고용부 장관은 “국토교통부, 법무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해 항공편 증편, 비자 발급 기간 단축 등을 통해 연말까지 외국인 근로자 입국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