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제로코로나'는 고립"…2분기 GDP 2년만에 최저 전망

신정은 기자I 2022.07.05 15:58:55

中 2분기 GDP 1.4% 전망, 역대 두번째 낮아
경제지표 4·5월 바닥찍고 6월부터 회복세
하반기 성적 관건…"제로코로나는 '자가고립'"
통화정책 보다 재정정책 확대 목소리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코로나19 초기 이후 2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6월 경제지표가 개선되고 있지만 4~5월 ‘제로코로나’ 정책의 충격이 너무 컸다. 연간 성장률 목표치인 5.5% 달성도 불투명해지고 있다.

상하이 인근 타이창항. 사진=신정은 특파원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금융 데이터 제공업체인 윈드(WIND)는 2분기 GDP가 전년 대비 1.4% 증가할 것으로전망했다. 이는 중국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두 번째로 낮은 분기 GDP 성장률이다.

중국의 성장률은 코로나19 팬더믹(대유행)이 시작됐던 2020년 1분기 역대 최저치인 마이너스(-)6.8%를 기록한 바 있다. 이후 빠르게 회복했는데 2년여 만에 다시 고비를 맞은 것이다. 중국의 2분기 GDP는 오는 15일 발표될 예정이다.

중국이 제로코로나 정책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힌 만큼 올해 성장률은 하반기 성적표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윈드에 따르면 연간 성장률 전망치는 약 4.2%로, 정부의 목표치인 ‘5.5% 안팎’을 밑돈다.

중국 주요 경제 지표는 4~5월 바닥을 찍고 6월부터 회복하는 모습이다. 이날 경제매체 차이신(財新)이 시장조사업체 IHS마킷과 발표한 6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4.5로, 2021년 8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시장 전망치(49.7)는 물론 전월(41.1)의 수치를 큰 폭으로 웃돌았다. 앞서 발표된 6월 공식 서비스업 PMI도 54.3으로 기준선을 넘었다.


중국 경제수도 상하이의 봉쇄가 해제되면서 경기가 살아나고 있는 것이다. 중국 정부가 경제를 살리기 위해 각종 지원책을 낸 덕도 봤다.

물류난도 해결되고 있다. 중국물류와구매연합회가 발표한 6월 물류업경기지수(LPR)는 52.1로 전월대비 2.8포인트 상승했다.

중국이 이같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다면 하반기 성장률은 크게 반등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중국 정부가 거듭되는 재확산에도 제로코로나를 고집하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 동부 안후이성에서는 지난달 26일부터 전날까지 누적 1000명이 넘는 감염자가 나왔다.

차이신 서비스업PMI(보라색)와 공식 국가통계국 서비스업 PMI(파랑색) 추이. 사진=차이신
허쥔 안바운드 수석 애널리스트는 “만약 코로나19 대유행을 과학적으로 보지 않고, 경제발전을 계속 무시하고 방역 정책을 수립한다면 4~5월과 같은 ‘어두운 시간’이 다시 오지 않는다고 보장하기 어렵다”면서 “전세계가 회복하고 리오프닝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구촌의 일원인 중국만 ‘아웃라이어(outlier·국외자)’가 되어선 안된다. 세계 시장에서 ‘자가 고립’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등 선진국이 인플레이션을 막기 위해 공격적인 금리 인상에 나선 것도 중국에는 걸림돌이다. 중국이 경기부양을 위해 통화정책을 완화할 여지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중국 내 경제학자들은 중국 정부가 더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주장한다. 왕이밍(王一鳴) 중국 인민은행 통화정책위원회 위원 겸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 부이사장은 경제성장을 위해 GDP 대비 재정적자율 목표치 상향, 특별 국채 발행 등을 제안하기도 했다. 중국은 2020년 코로나19 특별 국채를 1조위안(약 190조원) 규모 발행한 바 있으나 작년과 올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창롄핑 즈신투자 수석연구원은 “중국 올해 연간 경제성장률은 4.6~4.9% 사이로 예상된다”며 “만약 정부가 1조5000억 위안 규모의 ‘특별 방역국채’를 발행한다면 성장률이 5~5.5%로 목표치에 도달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