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신용도 상향기조였지만…'투자와 투기' 양극화

권소현 기자I 2022.07.04 17:55:39

한신평 등급과 전망 상햐향배율 1.85배
전년 1.38배보다 높아져
투자등급 3.3배 vs 투지등급 0.4배
하반기 비용증가·경기둔화 등에 상향압력 약화

[이데일리 권소현 기자] 올해 상반기 기업 신용도는 상향추세를 보였지만 투자등급 위주로 상향조정이 이뤄지면서 양극화가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에는 원자재 가격과 금리상승, 유동성 축소에 따른 경기둔화 가능성, 지방 부동산 경기 저하 등으로 기업 신용등급을 둘러싼 환경이 녹록지 않은 만큼 상향조정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4일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등급전망과 워치리스트를 포함한 상하향배율은 1.85배로 전년 1.38배에 비해 높아졌다. 2018년 1.06배에서 2019년 0.58배, 2020년 0.48배까지 떨어졌지만 이후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

상반기 신용등급만 보면 하향이 상향보다 많았다. 장기 신용등급이 하향된 업체는 13개, 상향조정된 기업 11곳으로 등급상하향 배율은 0.85배에 머물렀다. 지난해 1배에서 다소 하락한 것이다.

그러나 등급전망과 워치리스트가 긍정적으로 변경된 곳은 작년 22건에서 올해 25건으로 늘었고, 부정적 방향으로 바뀐 곳은 작년 8건에서 올해 상반기 6건으로 줄면서 전망 및 워치리스트를 포함한 등급상하향배율은 작년보다 높아졌다.


기업부문보다는 금융사들이 상향기조를 이끌었다. 금융부문 상하향배율은 올해 상반기 6.5배로 기업부문 1.3배를 크게 웃돌았다. A급과 BBB급 금융사들이 대규모 자본확충에 나서거나 이익창출력 및 재무안정성 개선 등을 통해 신용도를 높였다.

신용등급 양극화가 이어지면서 K자형 등급변동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투자등급의 상하향배율은 3.3배인 반면 투기등급은 0.4배에 그쳤다.

한신평은 “견조한 수요기반, 원자재가격과 운송비에 부담에 대한 가격전가력, 우량한 재무역량을 갖춘 투자등급 업체는 상향우위 기조를 이어간 반면 전방산업에 따른 실적가변성이 크고 비용 증가에 대한 대응능력이 취약한 투기등급은 하향기조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업종별로 철강, 전자, 음식료, 건설, 캐피탈, 부동산신탁에서 등급전망 ‘긍정적’, 워치리스트 상향검토가 많았다. 반면 중공업, 자동차부품, 전자, 항공 등에 등급전망 ‘부정적’, 워치리스트 하향검토가 집중됐다.

한신평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전쟁에 따른 원자재가 상승과 운송비 부담, 가파른 금리상승과 유동성 축소에 따른 경기 둔화 가능성, 지방 부동산 경기 저하 등 환경변화가 부담 요인”이라며 “하반기 상향압력은 약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