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C를 기다리는 시선들 …‘13일 새벽 3시’를 주목한다

정수영 기자I 2024.06.11 17:02:03

한국시간 12일 밤 미국 소비자물가지수 발표
13일 새벽 3시께, 美 FOMC 결과 발표
제롬 파월 연준의장, 비둘기 발언 예상

[이데일리 정수영 기자] 글로벌금융시장이 폭풍전야와도 같다. 한국시간으로 12일 저녁 나오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와 13일 새벽 3시께 발표하는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를 기다리는 대기수요가 늘면서 경계감이 커지고 있어서다.

시장의 최대 관심은 미국의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11~12일(현지시간 기준) FOMC에서 향후 금리전망을 담은 점도표를 어떻게 수정하느냐다. 연준 위원들이 올해 금리인하 전망을 몇번으로 보느냐에 따라 시장은 환호와 실망으로 갈릴 수밖에 없다.

◇예상밖 뜨거웠던 고용지표...CPI 향방은

당장 이번 FOMC에선 기준금리를 동결(5.25~5.50%)할 가능성이 90% 이상이다. 연준이 기준금리 인하 조건으로 내건 ‘지속적인 2%대 물가’ 및 ‘고용률 속도 조절’ 등의 데이터 결과를 아직 얻지 못했기 때문이다.

다만 올해 첫 금리인하 시점과 횟수에 대한 힌트는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CPI와 PCE(생산자물가지수)가 시장 전망치를 밑돌면서 시장은 기대감이 컸지만, 지난 7일(현지시간) 나온 5월 미국 비농업고용부문 일자리가 예상 밖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면서 이달 FOMC뿐 아니라 9월에도 금리인하를 기대하기 쉽지 상황이다. 5월 미국 비농업부문 신규 고용은 27만2000명으로, 전월(16만5000명) 및 시장 예상치(18만2000명)를 크게 웃돌았다.

시카고상품거래소 패드워치에 따르면 9월 금리 동결 가능성은 현재 51%로, 지난주 고용보고서 발표 직전(32.2%)에 비해 큰 폭으로 높아졌다. 연내 인하 횟수도 1회가 40.3%, 2회가 35.3%로 1회 전망이 높아지고 있다. 올해 금리인하가 아예 없을 것이란 전망도 13.4%로 일주일 전에 비해 비율이 2.6%포인트 상승했다.

12일 나오는 CPI의 경우 FOMC 발표 직전 공개된다는 점에서 관심도가 어느 때보다 높다. 연준 위원들이 이를 참고해 점도표 수정치를 발표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시장이 전망하는 5월 CPI는 4월과 같은 3.4%(전년 대비),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CPI는 전월보다 0.1%포인트 떨어진 3.5%다. 만약 CPI 상승률이 시장예상에 부합할 경우 시장은 금리인하에 대한 자신감을 다소 회복할 가능성이 높다.

◇다시 주목하는 ‘파월의 입’

시장은 CPI가 다소 누그러들 것이란 전망에 따라 제롬 파월 의장이 비둘기파적 발언을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12일 미 증시는 CPI 결과,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 등에 따라 급등락을 반복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금리인하 횟수 전망은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3월 발표된 점도표에서 연준 위원들은 올해 3차례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12월과 같은 전망치다. 반면 이번에는 연내 2회로 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경제가 여전히 탄탄하고, 고용이 강세를 지속하고 있어서다. 연내 금리인하를 1회로 조정하는 위원들도 다수 일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코펜하겐 단스케은행의 미국 매크로 수석 애널리스트인 안티 일보넨은 “우리는 파월 의장이 추가 금리 인상에 대한 추측을 계속 무시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경제가 과열되고 있다는 징후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끈적끈적한 인플레이션이 앞으로도 금리 인하 시점을 더 밀어낼 수 있지만, 현재 금리 수준은 여전히 충분히 제약적인 것으로 간주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