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소액주주, 자회사 이중상장에 따른 기회손실 8.9조”

유준하 기자I 2022.07.05 15:43:51

경제개혁연구소 보고서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LG화학(051910)LG에너지솔루션(373220)의 물적 분할이 불을 지핀 자회사 물적분할 후 상장, 이른바 쪼개기 상장에 따른 소액주주의 기회손실이 9조원에 가깝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LG에너지솔루션 유가증권시장 신규상장기념식이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 서울사옥에서 열렸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가 상장을 축하하며 타북을 하고 있다.
5일 이은정 경제개혁연구소 연구위원은 “LG에너지솔루션 이후로 주식시장에서 소액주주들의 의견개진이 활발해졌는데 과거에 비해 쪼개기상장이 많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짚었다.

경제개혁연구소는 지난 2017~2022년 5월까지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에 주식을 상장한 회사 중 기상장 모회사가 있는 총 42개사를 대상으로 모회사 소액주주들이 자회사 공모주식을 인수하지 못한 데에 따른 기회손실을 계산했다.

이 위원은 “여기서 기회손실은 모회사의 소액주주들이 자회사가 공모하는 주식을 배정받았을 경우 얻을 수 있는 이익을 의미하며 상장일 종가를 기준으로 기회손실이 있었던 경우는 총 32개사였다”고 설명했다.


기회손실이 가장 큰 회사는 LG에너지솔루션으로 모회사 소액주주가 상장일 종가를 기준으로 공모주식 전량을 인수했다고 가정하면 7조400억원, 간접지분율 만큼 인수한 것을 가정하면 4조6800억원의 기회손실이 있었다.

LG에너지솔루션을 제외한 기회손실이 있었던 31개사의 경우 전량을 인수했다고 가정하면 상장일 종가를 기준으로 7조8300억원, 간접지분율만큼 인수했다고 가정하면 4조2500억원의 기회 손실이 있었다.

이 위원은 “분석대상 기간 중 쪼개기 상장이 다수 있었던 기업집단은 SK(034730)가 3개사, 카카오(035720)그룹이 2개사, 현대중공업(329180)그룹 2개사가 있었다”고 말했다.

쪼개기상장에 대한 직접 규제 방안으로는 주식매수청구권과 신주인수권을 부여하는 방안이 주로 논의되고 있다. 이 위원은 “물적 분할 시 소액주주에게 주식매수청구권을 부여하는 방안은 근본적인 개선책이 아니”라며 “매수청구가격에 대한 논란이 있을 수 있다”고 봤다.

다만 자회사 기업공개 시 모회사 소액주주들에게 신주인수권을 부여하는 방안에 대해선 “부여대상과 규모에 대한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