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이준석, 20대 본인과 싸우고 있어…해야 할 말만 하라"

황효원 기자I 2022.07.05 15:37:15

이준석 "윤리위 빨리 결론 나야…'윤핵관' 세력 공격은 명백"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5일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앞둔 이준석 대표에게 “본인이 그 누구도 아닌 20대의 본인과 싸우고 있는 걸 온 국민이 안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이날 배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횡설수설로 시간 흘려 보내기에 이번 한 주는 그를 믿고 지지했던 많은 이들에게 너무나 아쉽고 또 가혹하지 않은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배 최고위원은 “‘안 했다. 물의를 빚어 송구하다’ 이 열 자의 말, 스스로가 확신을 갖고 했다면 간단히 해결됐을 일을 대체 몇 달째인지”라며 “해야 할 말만 하시라”고 촉구했다.


배 최고위원은 전날 성상납 의혹에 휘말린 이 대표의 해명을 요구하며 최고위원회의 불참을 선언했다.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은 여러 차례 공개적으로 서로 충돌한 바 있다. 지난달 23일에는 최고위 공개 회의에서 이 대표가 배 최고위원의 악수를 거절하기도 했다.

같은 날 이 대표는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배 최고위원의 최고위 보이콧에 대해 “잘 모르겠다. 본인이 나오기 싫다는데 뭐라고 하겠나”라고 했다.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은 당 혁신위 사조직 비판을 필두에서 하지 않았나. 지금 보니까 아니잖나”라며 “아마 좀 민망한 부분이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 최고위원이 해명을 요구한 것에 대해 이 대표는 “해명은 제가 누차 했다. 본인이 그걸 찾아보지 않았다고 제가 가는 모든 자리에서 그 얘기만 하고 있어야 하나”라며 “본인이 바라는 방식이나 본인이 바라는 시점이 아니라고 해서 해명을 안 했다고 보는 것도 좀 의아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윤리위와 관계없이 어쨌든 소위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이라고 하는 세력 쪽에서 들어오는 게 명백하지 않느냐”며 “윤리위 징계 심의는 빠르게 결론이 나야 한다. 더 이상 길어지면 정국에 소용돌이 이런 게 아니라 정국이 전부 여기에 빨려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

- 이준석은 '6개월'인데…김성태·염동열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 - 재심 청구 안한 이준석, 부산 찍고 강원行…"4시간 토론" - "우리 당의 큰 문제?"…'잠행' 이준석, 지지자들과 둘러앉았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