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총력전

이준기 기자I 2022.07.05 15:31:11

한종희 부회장 등 경영진, 멕시코 외교장관 등 사절단과 회동
전날엔 외교차관 수원 본사 초청…미래협력포럼 계기 유치전

[이데일리 이준기 기자] 삼성이 ‘2030 부산국제박람회(엑스포)’ 유치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삼성전자 DX부문장인 한종희 부회장은 5일 ‘2022 한국·중남미 미래협력포럼’을 계기로 방한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외교부 장관을 비롯한 멕시코 외교사절단을 만나 삼성전자의 멕시코 사업 현황을 논의한 자리에서 “2030년 엑스포에서 6세대(G) 통신, 인공지능(AI), 로봇 등 미래 첨단 기술이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부산 엑스포 유치의 당위성을 설파했다. 멕시코 외교부는 엑스포 관련 주무 부처다. 전날(4일)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대표이사(사장) 등이 카르멘 모레노 토스카노 외교차관 등을 삼성전자 수원 본사로 초대해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한 데 이은 것이다.

삼성전자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왼쪽)이 5일 서울에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을 만나 멕시코 사업 현황과 사회공헌활동 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와 관련, 에브라르드 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한 부회장과의 만남을 언급, “삼성전자로부터 케레타로와 티후아나에 가전제품 생산을 위한 5억달러(약 6500억원) 투자를 약속 받았다”고 적었다. 삼성전자는 케라타로와 티후하나에 각각 가전·TV 생산라인을 두고 있다.


삼성은 지난 5월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 바 있다. 부산시·외교부가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에서 5~6일 개최하는 미래협력포럼에서 코스타리카·도미니카공화국·엘살바도르·온두라스·콜롬비아 등의 정부 관계자들도 만날 예정이다. 엑스포 유치 지원 민간위원회의 집행위원인 이인용 사장 등은 내달 중순 ‘퍼시픽 아일랜드 포럼(PIF) 정상회의’가 열리는 피지를 방문, 유치전을 이어갈 방침이다. 한 부회장을 비롯해 DS부문장인 경계현 사장과 최윤호 삼성SDI 대표, 장덕현 삼성전기 대표,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대표 등도 해외출장 일정 와중에도 엑스포 유치를 위한 득표 활동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도 이날 에브라르드 장관을 초청해 ‘한·멕시코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한 자리에서 ‘2030 월드 엑스포’를 부산이 유치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지를 요청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앞줄 오른쪽)과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장관(앞줄 왼쪽)이 행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