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대통령 권한 축소 추진…'도피' 라자팍사, 태국行

김윤지 기자I 2022.08.11 16:07:24

임명권 대거 박탈…'시위대 요구 핵심'
의회 3분의 2 찬성 받아야 통과
태국 당국 "인도주의 차원, 임시체류"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스리랑카가 대통령의 권한을 대폭 축소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10일(현지시간) AP통신이 보도했다.

고타바야 라자팍사 스리랑카 대통령. (사진=AFP)
보도에 따르면 이날 위자야다사 라자팍셰 스리랑카 법무부 장관은 의회에 주요 대통령 권한을 제3의 기관으로 이양하는 내용의 헌법 개정안을 제출했다. 선거관리위원, 경찰·공무원, 뇌물·부패 조사관 임명권 등 종전 대통령 권한을 의원과 비정치인으로 구성되는 별도의 헌법심의회로 넘기는 내용이 해당 법안에 포함됐다. 개정안이 실제로 발효되면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는 주요 공직자는 대법관, 법무장관, 중앙은행장 등으로 줄어들고, 대통령은 국방 외에 어떠한 부처의 직책도 맡을 수 없다.

AP통신은 “대통령 권한 박탈은 스리랑카의 정치적 개혁과 해결책을 요구하는 시위대의 핵심 요구”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법안은 스리랑카 의회 225명 중 3분의 2의 찬성을 얻어야 통과된다.


한편 국가 부도 사태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자 국외로 도피한 고타바야 라자팍사 스리랑카 전 대통령은 싱가포르를 떠나 11일(현지시간) 태국으로 향할 예정이라고 이날 로이터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전일 취재진에 라자팍사 스리랑카 전 대통령에 대해 “정치적 망명을 시도할 의도가 없다”면서 “그를 받아들이는 것은 인도주의 문제이며, 임시 체류라는 합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쁘라윳 총리는 또한 “라자팍사 스리랑카 전 대통령이 태국에 있는 동안 그 어떤 정치 활동에 참여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라자팍사 스리랑카 전 대통령은 외교 여권으로 90일 동안 태국에서 체류할 수 있다.

코로나19 대유행이 전부터 재정 기반이 불안정했던 스리랑카는 올해 5월 18일 공식적으로 디폴트(채무불이행)에 빠졌다. 라자팍사 스리랑카 전 대통령의 사임 이후 총리였던 라닐 위크레메싱게가 국회에서 신임 대통령으로 선출됐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