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고소인 측 “범행 장소는 시장 집무실과 침대”(속보)

김소정 기자I 2020.07.13 14:22:43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고소인 변호인 “2020년 5월 12일 피해자 1차 상담”(속보)


한국여성의전화 SNS
“동료 공무원 ‘전송받은 사진 본 적 있다’”

“피해자, 비서관에 부서 옮겨달라고 언급”

“7월 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 제출”

“피해자, 현재 대한민국 공무원으로 재직 중”

“2차 가해 행위에 대해 추가 고소장 제출”

“범행 발생 기간은 4년”

“피해자 다른 부서가도 범행 지속”

“범행 장소는 시장 집무실과 침대”

“박원순, 피해자에게 즐겁게 일하기 위해 셀카 요구”

“셀카 찍을 때 신체 밀착”

“피해자 무릎에 자신의 입술 접촉”

“집무실 안에 있는 침실로 피해자 불러 포옹 요구”

기사는 성실히, 독자는 소중히

김소정 뉴스룸 김소정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더보기

- [사사건건]故박원순 의혹, 인권위 직접조사…진상규명 험난 - "박원순폰, 서울시 명의인데"…피해자 측, '포렌식 중단' 비난 - '박원순 휴대폰 포렌식 중지'…法, 유족 요청에 집행 정지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