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떡볶이 대표, 조국 고소에 SNS 폭주…“개인을 고소해?”

김소정 기자I 2020.08.03 13:56:56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가운데 김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연달아 올리며 못마땅해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김 대표 페이스북, 연합뉴스)
조 전 장관은 지난달부터 자신에 관해 허위·과장 보도를 한 언론사, 허위사실을 언급한 유튜버, 블로거, 유명인 등을 상대로 고소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일 조 전 장관은 김 대표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1일 김 대표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형사 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 김 대표는 2019년 9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은 코링크를 통해서 중국 공산당의 돈과 도움을 받았다’는 허위 사실을 올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확인이 안된 거라서 문제가 된다면 나를 고소하라. 감옥에 가야 한다면 기꺼이 가겠다’ 등의 글을 올려, 자신의 글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임을 인지하면서 법을 조롱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전 장관이 저를 형사 고소했다고 한다”라며 “조국 전 장관은 공산주의자”라는 글을 썼다. 조 전 장관이 자신을 고소한 이유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앞서 쓴 글을 또 올리며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라는 유튜브 영상을 공유했다.

김 대표의 게시물 작성은 계속됐다. 그는 “조국은 공산주의자입니다”라는 글을 적었다. 또 이정훈 울산대 교수가 자신을 고소한 조 전 장관을 비판하는 페이스북 글을 공유하기도 했다.

3일에는 “조 전 장관 관련 수사가 권력에 의해 중단됐다. 즉각 수사를 재개하기를 국민의 한 사람으로 말합니다. 조국은 부패한 권력자다. 조 전 장관은 평범한 교수가 아니다. 민정수석이었고 장관이었다. 권력의 정점에 있는 자다. 더욱이 수많은 비리로 장관의 자리에서 자리에서 내려왔다. 그리고 권력의 정점에서 국민 개개인을 고소고발하는 부끄러움을 모르고 뻔뻔한 파렴치한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같은 내용의 글을 한 번 더 게시했다.

또 자신이 주장했던 조 전 장관과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연관성을 검찰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 외의 모든 조국에 관련한 모든 혐의를 철저하게 수사하기를 국민의 한 사람으로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지난달 20일 조 전 장관은 경향신문이 지난해 8월 20일에 보도한 “[단독]조국 ‘사모펀드 투자’ 다음해…운용사에 ‘얼굴 없는 53억’” 기사에 대해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해당 기사는 조 전 장관 일가가 사모펀드에 거액의 투자 약정을 한 1년 뒤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에 53억여원의 자산수증(대가없이 증여받는 것)이 발생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경향신문은 회계사의 말을 빌려 “특정 인물이나 기업이 조 전 장관과 관련된 회사를 살리기 위해 돈을 증여했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위 기사 보도 이후 코링크PE에서 53억원은 WFM의 전 회장인 우모씨가 지난 2018년 코링크PE에 무상증여한 WFM주식 110만주라고 해명해 자산수증이 제 가족의 펀드 투자와는 아무런 관련성이 없다고 밝혔다”면서 “위 펀드에 대해 수사했던 검찰의 공소장에도 53억원은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조국 가족 의혹` 수사 더보기

- 조국, '채용비리' 친동생 법정 구속에 "국민께 참으로 송구" - '채용비리' 조국 동생 징역 1년…"죄책 가볍지 않다" - 조국 동생 1심서 징역 1년 법정구속…채용비리만 유죄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