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계획이 있구나"…테슬라 주가 하락에 세금 4500억원 아낀 머스크

김무연 기자I 2021.11.24 14:50:09

현재까지 약 850만주 스톡옵션 행사
지분 매각 투표·허츠 계약 미정 발언으로 주가조정
고점 당시 스톡옵션 행사때보다 세금 12% 절약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주가 하락 덕을 톡톡히 봤다. 주가가 빠지면서 스톡옵션 행사 시 부담해야 하는 세금이 4억달러 가까이 줄어서다. 머스크는 최근 절세를 위해 테슬라 본사를 캘리포니아주(州)에서 텍사스주로 옮기기도 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AFP)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은 머스크가 이날 테슬라 주식 215만주에 대해 스톡옵션을 행사했다는 공시를 냈다고 보도했다. 스톡옵션이란 기업의 주가를 시가 대비 훨씬 싼 가격에 사들일 수 있는 권리다.

머스크는 지난 2012년 2300만주에 달하는 스톡옵션을 부여받았다. 해당 권리는 내년 8월에 만료된다. 머스크는 지난 23일에도 640만주에 대한 스톡옵션을 행사했다고 공시했다. 현재까지 머스크가 스톡옵션으로 추가 취득한 테슬라 주식은 약 850만주에 달한다.

WSJ는 한때 1230달러(약 146만2000원)에 달하던 테슬라 주가가 최근 1150달러(약 136만7000원)까지 하락하면서 머스크가 절세 효과를 누렸다고 분석했다. 연방세법상 테슬라 주가가 최고점(주당 1229.91달러)을 기록한 지난 4일 스톡옵션을 행사했다면, 머스크는 주당 481.51달러(약 57만2300원)의 세금을 내야 했다.


다만, 최근 주가 하락으로 머스크가 지난 23일 행사한 스톡옵션 행사에 따라 내야 하는 세금은 주당 421.59달러(약 50만1100원)로 줄었다. 이에 따른 절세액만 3억8200만달러(약 4540억4520만원)에 달한다. 지난 23일 테슬라 주가는 종가 기준 1156.87달러로 고점 대비 약 6% 가량 하락했다.

이에 따라 머스크의 절세를 위해 주가 하락을 유도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머스크는 지난 6일 자신이 보유한 테슬라 지분 10%의 매각 여부를 묻는 투표를 트위터에서 진행했다. 당시 약 6200만 팔로어들이 참여해 57.9%가 주식 매각에 찬성표를 던졌다. 이후 개인 투자자들의 매도세가 이어지면서 9일 테슬라 주가는 1023.5달러까지 빠졌다.

지난 2일 렌터카 업체 허츠와의 10만대 양도 계약이 체결되지 않았다는 돌발 발언을 한 것 또한 당시 급등하던 주가 상승세를 억누르기 위해서라는 해석이다. 지난달 21일 테슬라는 올 3분기 사상 최대 분기 이익을 기록했다고 발표하며 900달러선이던 주가가 1000달러까지 치솟았던 시점이다.

스티브 로젠탈 세금 정책 센터 선임 연구원은 “머스크에게는 테슬라 기업가치를 낮추고자 하는 동기가 있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머스크는 35억달러(약 4조1601억원)에 달하는 세금을 납부하기 위해 이날 자신이 보유한 테슬라 주식 93만4091주를 10억5000만달러(약 1조2480억원)에 매각했다. 앞서 머스크는 지분 매각 여부를 묻는 투표 직후 테슬라 주식 920만주를 매각하고 99억달러(약 11조7671억원)에 팔았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