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조선, 코세리에 ‘LNG 연료공급시스템’ 기술 이전

박순엽 기자I 2022.08.12 14:14:20

LNG FGSS 설비 유휴 장비로 남자 이전
“중견-중소기업 간 상생 발전 본보기 만들어”
“핵심 해외부품 국산화할 수 있는 계기 마련”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케이조선(옛 STX조선해양)이 조선해양기자재 업체 코세리에 ‘액화천연가스(LNG) 연료공급시스템’(LNG FGSS·LNG Fuel Gas Supply System) 기술을 이전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기술 이전 계약은 지난 5월 31일 체결됐으며, 케이조선은 LNG FGSS 설비와 장비 운영·유지보수 방법을 코세리에 이전했다.

해당 기술은 케이조선이 산업통상자원부 국책과제를 통해 개발한 기술로, 그동안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KOMERI) 경남 본부에서 국산화 장비 성능 테스트를 위해 사용해왔다. 그러나 최근 연구원이 부산 미음산단에 가스연료기술센터를 개소하면서 유휴 장비로 남게 됐다.


코세리는 이전받은 장비와 기술을 활용해 국산 부품을 적용한 FGSS 엔지니어링 기술을 완성하며 국산화에 한발 더 다가서게 됐다.

케이조선 관계자는 “이번 기술 이전으로 중견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상생 발전을 할 수 있는 본보기를 만들었다”며 “LNG 연료공급시스템의 국산 기자재를 국내에서 연구·개발하는 단계를 넘어 국산 부품들을 활용한 FGSS 장비 국산화의 환경이 마련돼 주로 해외에서 조달했던 핵심 부품들을 국산 제품으로 대체할 가능성을 키웠다”고 말했다.

코세리는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에서 주관하는 다목적 해상 실증 플랫폼 구축사업 실증 기자재 모집 공고에 LNG FGSS 컨소시엄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이번에 이전받은 기술을 통해 국산 부품이 적용된 FGSS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철호(왼쪽) 케이조선 기술연구소장과 배재류 코세리 대표가 기술이전 양해각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케이조선)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