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뎅기열', 질병청 "조기발견 사업, 베트남 입국자 첫 확인"

박경훈 기자I 2022.08.11 15:09:01

7월 말 베트남 방문 중 모기물림, 귀국 후 발열·오한
코로나19 검사는 음성, 이후 신속검사 통해 뎅기열 확인
국내 연간 200여명 발생, 동남아서 주로 들어와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질병관리청이 국립부산검역소에서 수행 중인 ‘해외유입 모기매개 감염병 조기발견 사업’을 통해 귀국 후 증상이 나타난 뎅기열 환자를 지난 5일 조기발견했다고 11일 밝혔다.

조기발견 사업을 통해 조기 발견된 환자는 7월 말 베트남 방문 중 모기 물림 이력이 있었고, 귀국 후 발열, 오한, 두통 등 증상이 있었다. 하지만 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후 증상이 지속됨에 따라 국립부산검역소에서 뎅기열 및 말라리아 신속키트검사를 통해 뎅기열 양성임이 확인됐다.

질병청은 이번 사례는 해외유입 모기매개감염병 조기발견 사업에서 처음 확인된 뎅기열 환자라고 설명했다. 간이키트 양성 확인 즉시 의료기관에 내원해 신속한 확인진단검사를 통해 최종 확진되었고, 현재 의료기관에 입원하여 치료 중에 있다.


국내 뎅기열은 2000년 10월 법정감염병으로 지정된 이후, 매년 해외유입으로 환자 지속 발생했다. 코로나19 이전 평균 200명 내외로 발생하고 있다. 지난 2017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최근 6년간 신고된 뎅기열 환자는 필리핀을 방문한 후 감염된 사례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인도 순이었다.

질병청은 “최근 해외에서 뎅기열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모기매개감염병이 의심되는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뎅기열 및 말라리아 신속키트검사를 실시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해당 조기발견 사업은 올해 7월 말부터 11월까지 시행 중이다.

백경란 질병청장은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여행객들에게 “모기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을 숙지하여,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강조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