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보, ‘TM보험 디지털 미러링 서비스’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전선형 기자I 2021.07.23 17:19:17

실시간 미러링 통한 시·청각 동시 지원
내년 2월 서비스 정식 오픈 예정

[이데일리 전선형 기자] DB손해보험은 ‘TM보험 가입 디지털 미러링 서비스’가 2021년 금융위원회 금융규제 샌드박스 혁신금융서비스에 지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소비자와 보험모집인이 통화중인 상태에서 미러링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전자문서를 실시간 상호 연결해 주는 것으로, 중간에 소비자가 질문을 했을 때에도 바로 보험모집인의 응대가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고객은 미러링 서비스를 통해 모바일 화면에서 눈으로 상품 내용에 대해 상세하게 확인할 수 있고, 보험모집인의 설명까지도 함께 들을 수 있게 되며, 내년 2월 서비스를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

종전에는 전화로 보험상품을 가입할 때 보험모집인이 음성으로 설명하기 때문에 보험소비자가 상품을 완벽하게 이해하는 것이 어려웠다. 또한 상품의 중요한 내용을 설명하는 시간이 상품에 따라 길게는 40분 이상이 소요돼 보험소비자 입장에서는 긴 시간을 듣고 있어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박제광 DB손해보험 TM총괄인 신사업부문 부사장은 “디지털 미러링 기술을 통해 전화로 보험을 가입하는 고객이 보험상품의 중요한 내용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게돼 완전판매 및 보험계약 유지율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