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0만명 가입 마이데이터 규제 풀어야”

최훈길 기자I 2022.07.05 14:20:34

핀테크산업협회·율촌 마이데이터 세미나
이근주 협회장 “규제샌드박스 확대해야”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이근주 한국핀테크산업협회 회장이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규제 완화를 요청하고 나섰다. 고객이 쉽고 편리하게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규제 혁신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이근주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 (사진=김태형 기자)


이근주 회장은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법무법인 율촌에서 열린 ‘마이데이터, 안착을 넘어 고도화로: 현장의 시각에서 바라본 마이데이터 산업 현황과 개선 과제’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마이데이터는 ‘내 손 안의 금융비서’로 불리는 혁신 서비스다. 흩어진 개인 신용정보를 한 곳에 모아 보여주고 재무 현황·소비패턴 등을 분석해 적합한 금융상품 등을 추천하는 등 자산·신용관리를 도와준다. 올해 1월 5일부터 전면 시행됐다.

이 회장은 “대한민국은 금융 분야 마이데이터를 전면 시행한 첫 번째 나라로, 46개 사업자가 본허가를 받았고 누적 가입자가 2600만명”이라며 “가파르게 양적 성장을 했으나 양장성장 이면에는 마이데이터 미래에 대한 우려 섞인 시각이 공존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금융소비자법(금소법) 등 규제 이슈로 인한 사업화 지연, 정보보호 이슈, 여전히 불명확한 가이드라인, 사업자 간 차별화 부재 등을 우려 사항으로 제기했다. 이어 “각계 전문가 혜안을 귀담아 듣고 마이데이터 고도화 과제로 제도 개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통화에서 “마이데이터를 빨리 활성화 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며 “금소법을 개정해 핀테크 보험 비교 서비스가 출시됐으면 한다. 금융위원회의 규제샌드박스를 확대해 새로운 금융 서비스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