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스왑 재개·수출규제 폐지…韓日재계, 관계개선 '물꼬' 트다

이준기 기자I 2022.07.04 15:21:18

멈춰 섰던 韓日재계회의…3년 만에 재개
‘DJ·오부치 선언 2.0 시대’로 격상 선언
韓美日 비즈니스 정상회의 정례화 촉구
상의, 11월 韓日 상의 회장단 회의 추진
일각 '4대 그룹 참석, 전경련 부활 조짐'

[이데일리 이준기 이다원 기자] “한·일 관계 개선은 ‘김대중·오부치 선언’에 답이 있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한·일 관계가 어려울수록 1998년 한·일 파트너십 선언의 정신을 존중해야 한다.”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전경련의 일본 카운터파트이자 최대 경제단체인 게이단렌이 4일 한일 재계회의를 열고 ‘김대중·오부치 선언 2.0시대’로의 전환을 선언했다. 지난주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만난 데 이어 양국 경제단체 간 연례행사가 3년 만에 열리며 전임 문재인 정부 내내 급속도로 경색된 양국관계가 협력·우호 관계로 전환될지 주목된다.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제29회 한일재계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3년 만의 재계회의…5년 만의 상의 회의


이날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개최된 제29회 한·일 재계회의에서 양측은 1998년 ‘한·일 공동선언-21세기를 향한 새로운 파트너십’(김대중·오부치 선언) 정신 존중 및 미래지향적 관계 구축 등을 골자로 한 8개 항의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또 통화 스왑 계약 재개를 비롯해 상호 수출규제 폐지, 인적교류 확대를 위한 무비자 입국제도 부활, 한국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 및 미국 주도의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에서의 양국 간 협력 방안 등도 논의했다. 한·미·일 3국 간 실질적 협력 강화를 위한 비즈니스 정상회의 구성 및 정기적인 회의 필요성에 대한 제안도 나왔다. 허창수 회장은 “한·일 정상회담이 조속히 열려 두 나라 경제 현안이 한꺼번에 해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일 통화스왑은 2015년을 끝으로 중단된 뒤 아직까지 재개되지 못하고 있다.

전경련과 게이단렌은 1982년 한·일 재계회의를 출범, 이듬해인 1983년부터 정례화했다. 그러나 2019년 일본에서 열린 이후 일제의 강제징용 소송 배상 판결에 따른 경색된 양국관계, 이어진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며 중단됐다. 양측은 내년 도쿄에서 제30회 한·일 재계회의를 열기로 이날 합의했다.

경제단체 맏형 격인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도 오는 11월 부산에서 한·일 상의 회장단 회의를 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양국 간 상의 회장단 회의가 부산에서 열리면 2018년 중단된 이후 5년 만에 두 단체 간 교류가 재개되는 것이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민간위원장이기도 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겸 SK그룹 회장은 최근 부산 엑스포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과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님이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제29회 한일재계회의’에 참석해 내빈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탈퇴한 4대 그룹 참석…전경련 부활 날갯짓?

이날 회의로 전경련이 부활에 한 걸음 더 다가선 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2016년 이른바 국정농단 사태 이후 탈퇴한 삼성·SK·현대자동차·LG 등 4대 그룹이 이날 재계회의에 모습을 드러내면서다. 한국 측에서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롯해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이장한 종근당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조주완 LG전자 사장, 이용욱 SK머티리얼즈 사장 등 20여 명의 기업인이 참석했다. 일본에서도 히가시하라 토시아키 히타치제작소 회장, 야스나가 타츠오 미쓰이물산 회장 등 기업 총수들이 참여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니혼게이자이 신문·교도통신 등 일본 주요 언론이 직접 현장을 찾아 취재했다”며 “일본 여론도 양국 재계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운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