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행안부 장관 "경찰 삭발·단식, 정치적 행위"

이소현 기자I 2022.07.05 12:06:26

"직장협의회, 일부 야당의 주장에 편승"
"전국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 듣겠다"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최근 경찰 조직 신설 등에 반발해 일선 경찰관들이 삭발과 단식 등 단체 행동에 나선 것과 관련해 “일부 야당의 주장에 편승하는 듯한 정치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5일 서울 서대문구 국가경찰위원회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사진=연합)
이 장관은 5일 차기 경찰청장 임명 제청 동의안을 심의하는 국가경찰위원회 임시회의 참석 전 기자들과 만나 ‘일선 경찰의 반발을 정치적 행위로 보느냐’는 질문에 “일선 경찰의 반발이 아니라 직협(전국경찰직장협의회)의 단체 행동”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국 경찰의 노동조합 격인 경찰관서 직협의 관계자들은 전날 오전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앞에서 행안부 내 이른바 ‘경찰국’ 설치에 반대하는 삭발 시위에 나섰다. 이날도 세종시 행안부 청사 앞에서 단식을 이어갈 계획이며, 전국 직협 회장 등이 매일 3명씩 삭발하는 ‘릴레이 삭발’도 예고했다.

경찰위에서 차기 경찰청장 임명을 제청한 후 퇴장한 이 장관은 직협의 ‘정치적 행위’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이 장관은 일선 경찰관들의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는 지적에 “일선 반발은 제가 보기에는 (행안부의 경찰 조직 신설 등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좀 덜 돼서 그런 말씀을 하는 게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협 당사자들은 (행안부의 경찰 조직 신설 등에 대한) 이런 내용에 대해 충분히 알고 있을 텐데 자세히 전달하지 않고 오히려 내용을 왜곡해 전달해 일부 야당의 주장에 부합하기 때문에 정치적이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전국경찰직장협의회(직협) 민관기 충북 청주흥덕경찰서 직협회장 등 각 4개 경찰서 직협회장들이 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호소문을 발표한 뒤 삭발하고 있다.(사진=연합)
이 장관은 직협과의 대화보다는 전국을 돌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겠다고 했다. 그는 직협과 대화할 생각이 없느냐는 물음에는 “간접 민주주의보다 직접 민주주의가 좋지 않으냐”며 “직협이 모든 사람을 다 대표한다고 보이지 않고,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으면 그게 더 좋은 방법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직협도 나름의 대표성이 있겠지만, 전국을 다니며 현장 목소리를 들어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장관이 지난 1일 서울 마포구 홍익지구대를 찾아 “경찰 장악이라는 표현은 과장됐다”며 경찰 달래기에 나섰지만, 내부에서는 ‘형식적 소통’이라며 비판 목소리가 여전하다.

아울러 이 장관은 윤석열 정부의 초대 치안총수로 내정된 윤희근 경찰청 차장이 가장 적합한 인물이었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신임 경찰청장은 경찰 전체를 아우를만한 리더십과 조직 내부의 신망을 가진 분을 최우선 기준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업무의 전문성과 투철한 국가관·사명감 등을 위주로 해서 제청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분을 선정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경찰청장 후보자들이 행안부 경찰 조직 신설 등에 우려 또는 공감을 표했느냐는 질문에는 “공감대 형성이라기보다는 큰 이론이 없었다는 정도”라고 답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