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대사관 고위관계자 "안미경세 공식적 입장 아냐"

신정은 기자I 2022.08.05 14:42:43

주중대사관 고위관계자 특파원 만나
"5년 간 기울어진 균형 맞춰가려는 것"
"'사드 3불 장부 없어…중국과 관계 중요"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윤석열 정부가 ‘안미경중’(안보는 미국, 경제는 중국)에서 벗어나 ‘안미경세’(안보는 미국, 경제는 세계)를 본격화했다는 분석에 주중대사관 고위관계자는 “공식적 발언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사드 3불은 약속이 아니었다는 입장도 재차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3월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 마련된 당선인 사무실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로부터 시진핑 중국국가주석의 축전을 전달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중한국대사관 고위 관계자는 5일 특파원단과 만난 자리에서 “안미경세는 공식적인 얘기는 절대 아닌거 같고 언론이 그렇게 표현하는 거 같다”며 “(새 정부가) 중국과 관계가 나빠지겠다는 게 아니라 지난 5년간 기울어진 균형을 맞추는 측면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윤석열 대통령이) 중국을 중시한다는 점 여러번 말씀하셨다”며 “누가 (대통령이) 되든지 중국이 중요하지 않다고 말할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앞서 지난 5월 우리 정부가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에 가입하기로 했을 때 대통령실 관계자는 “‘안미경세’의 본격화에 나선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또 이 대사관 관계자는 박진 외교부 장관의 방중을 앞두고 민감한 현안으로 떠오른 ‘사드(THAD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3불(三不)’이 약속이 아니었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새정부가 들어와서 반드시 챙겨야 할 옛 정부의 장부가 있는지 의문”이라며 “2017년 사드 3불 협의 당시 우리 정부 대변인이 사드 3불은 약속이 아니라고 말했고, 2020년에도 협상 수석대표가 정책도 아니고 합의도 아니라고 이미 밝혔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달 27일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새로운 관리(지도자)는 과거의 부채(장부)를 외면할 수 없다”고 언급한데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당시 자오리젠 대변인은 “미국의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 측의 반대 입장은 한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중국의 전략적 안보를 의도적으로 훼손하려는 미국의 불량한 의도를 겨냥한 것”이라면서도 “한국 측은 계속 신중하게 행동하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대사관 고위 관계자는 ‘균형외교’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균형이라는 게 존재하려면 균형점이라는게 존재해야 하는데 상시 움직이는 양대국 사이에 균형점이 존재하는지, 존재한다면 우리 정부가 수시로 바뀌는 균형점을 파악할수 있는지 모두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문제가 발생할 때 대응하는 것을 균형외교라고 본다면 거기에는 비판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기업 관계자를 만났을 때 과거와 달리 지정학적 투자 리스크를 유념하라고 말했다”며 “한중 경제 관계가 긍정적인 부분도 부정적인 부분도 있는데 그 새로운 고리를 만들어내는 것이 기업이고, 정부에서 어떻게 지원할 것인지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