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한식 도시락' 보고 황교익이 한 말

김민정 기자I 2021.07.23 15:52:28

"별로 좋아보이지 않아..이번 올림픽 잔치 분위기 아냐"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2020 도쿄 올림픽 선수촌 급식지원센터에 대해 “올림픽을 잔치라고 하면서 손님이 따로 음식을 싸가지고 간다는 것도 별로 좋아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황씨는 전날 페이스북에 일본 측이 한식 도시락에 뿔이 났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황씨는 “위생과 건강 문제만이 아니다. 선수에게 심리적 안정을 주는 효과가 크다”며 “형편만 된다면 모든 국가에서 자국의 선수에게 자국의 음식을 먹이려고 할 것이다. 메달이 중요하지 않냐”고 했다.

이어 그는 “올림픽 주최 국가에서 각국 선수단이 원하는 음식을 내어놓으면 더없이 좋을 것인데, 인력과 비용 문제가 있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황씨는 “잔치는 주인과 손님들이 서로 기분 좋은 얼굴로 대해야 한다”며 “이번 올림픽은 잔치 분위기가 전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진종오 선수 인스타그램)
대한체육회는 태극전사들에게 안전하고 영양이 풍부한 식사를 공급하기 위해 선수촌 인근 호텔을 통째로 빌려 급식지원센터를 마련했다.

대한체육회 급식지원센터는 선수촌에서 자동차로 약 20분 떨어진 지바현 우라야스시(市)의 헨나 호텔로 태극전사에게 공급한 한식 도시락을 이곳에서 만든다.

이 급식소에선 한국에서 파견된 24명의 조리사와 영양사들이 한국산 식자재로 만든 도시락을 선수단에게 제공하고 있다.

특히 현지에서 구매하는 식자재는 모두 원산지 확인과 방사능 측정 검사를 진행한다.

하지만 이를 두고 일본 현지에서는 탐탁지 않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마루카와 다마요 올림픽담당상은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원전 피해 지역 (후쿠시마) 식자재의 안전은 관련 법규에 따라 보장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방사능 문제로 (한국이) 직접 식자재를 들여올 필요가 없다”며 “과학적 근거에 기초한 정보를 한국에 설명하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제32회 도쿄 올림픽 더보기

- [카드뉴스]'우리에겐 날개가 있다' 도쿄 패럴림픽을 빛낸 영웅들 - 긴급사태 9월 연장론 부상하는 日…"전국에 발령해도 소용없다" - 정의선, 억대 포상금에 車까지…안산 "회장님 '굿럭' 응원 덕"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