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가 불붙인 '개 식용 종식'…시기 놓고 이견에 무기한 논의

원다연 기자I 2022.07.04 13:55:46

"개 식용 끝내야" 공감대에도 시기·실행방안 이견
부정적 인식 93%에도 '금지 법제화' 찬성은 64%
"반드시 해결해야 할 중대 사안, 합의도출 최선"

김건희 여사가 지난 5월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배웅에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종=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정부가 개 식용 문제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무기한 논의를 이어간다.

농림축산식품부는 4일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의 운영을 지속하고 기한은 별도로 정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문재인 전 대통령의 “개 식용 금지를 신중히 검토할 때가 됐다”는 발언을 계기로 12월 위원회가 출범했다. 당초 올해 4월까지 운영하기로 했던 위원회는 개 식용 문제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한채 2개월 연장한 데 이어 지난달 29일 회의에서 또 다시 연장을 결정했다.

최근에는 김건희 여사가 개 식용 종식을 주장하며 사회적 논의에 다시 불을 지폈다. 김건희 여사는 지난달 언론 인터뷰에서 “경제 규모가 있는 나라 중 개를 먹는 곳은 우리나라와 중국뿐”이라면서 개 식용 종식을 주장했다.


김 여사는 “궁극적으로 개 식용을 안 한다는 건 인간과 가장 가까운 친구에 대한 존중의 표현이자 생명에 대한 존중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정책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도 개 식용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이던 지난해 개 식용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반대한다”며 “다만 국가 시책으로 하는 것은 많은 분의 사회적 합의가 있어야 하지 않겠나”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정고제에 ‘사람과 동물이 모두 함께 행복한 건전한 반려 문화 조성’을 포함했다.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 역시 “반려견 가구의 증가, 동물 복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개 식용 금지는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란 입장이다.

개 식용에 대한 국민들의 전반적 인식도 부정적이다. 천명선 서울대 수의대 수의인문사회학교실 교수팀이 지난 4월 20~28일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개 식용에 대해 ‘부정적’이란 답변이 93%에 달했다. 다만 개 식용을 법으로 금지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의로 넘어가면 의견은 다소 엇갈린다. 같은 조사에서 개식용 금지를 법제화해야 한다는 의견에 찬성한 비율은 64%다.

동물보호단체, 육견업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위원회 역시 개 식용 종식이 시대적 흐름이라는 데까지는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개 식용 종식 시기와 종식을 이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 등을 놓고는 의견 차가 큰 상황이다.

업계는 개 식용 종식까지 향후 15년 정도의 충분한 유예기간을 둬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동물보호단체 등에선 부득이하게 시한이 필요하다면 8년 정도로 기한을 설정해야 한단 입장이다.

농식품부는 위원회 운영에 기한을 두지 않고 논의를 이어간단 계획이다. 정광호 위원장은 “개 식용 문제는 그동안 우리 사회의 오래된 갈등 문제로 반드시 해결해야 할 중대 사안으로, 앞으로 지속적인 대화와 타협을 통해 합의를 도출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