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대출 챙긴다더니…P2P 대출 ‘엉터리 통계’

최훈길 기자I 2022.07.04 13:18:35

금융위 등록 49곳인데 금결원 44곳만 공시·집계
온투협·금감원 파인 “대출 13조” Vs 금결원 “4조”
집계 기준 제각각…업계 “금결원 통계, 시장 왜곡”
전문가 “대출 통계 바로 잡아야 정책 제대로 될 것”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정부가 고금리에 서민대출 부담을 챙긴다고 하면서, 관련 통계조차 제대로 관리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마다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온투업·P2P) 대출 통계가 제각각으로, 격차가 수조원 씩이나 차이가 났다. 특히 금융위원회 위임을 받은 금융결제원(금결원)이 시장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부실 통계를 공표한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들이 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경제부총리 주재 금융당국 조찬간담회에서 가계부채 및 소상공인·청년층 등 취약차주 부채 등을 면밀히 점검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의 대출 통계조차 제각각으로 관리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진 왼쪽부터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최상목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 (사진=방인권 기자)


4일 이데일리가 온투업 통계 현황을 집계·비교한 결과, 금융위 위임을 받아 통계를 집계 중인 금결원의 ‘P2P센터’(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중앙기록관리기관)와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금융감독원의 ‘파인’(금융소비자 정보 포털)의 온투업 대출 현황이 서로 달랐다.

우선 온투업 업체 수부터 일치하지 않았다. 금융위원회에 등록된 온투업체는 현재 총 49곳이다.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와 파인은 49곳으로 공표했다. 반면 금결원이 집계한 업체 수는 44곳에 그쳤다. 금결원은 현재 P2P센터 홈페이지에도 온투업 업체 수를 44곳으로 공표하고 있다. 온투업체 5곳(테라핀테크, 에이스펀딩, 티지에스파이낸스, 온투트러스트펀딩, 온투인)은 등록업체인데도 통계에서 제외됐다.

5월 말 기준. (자료=금융결제원,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금감원 파인)



대출액도 서로 달랐다. 온투업의 전체 누적 대출액(이하 5월말 기준)을 비교한 결과,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는 13조1160억원으로 집계했다. ‘파인’은 합산한 통계 없이 회사별 웹사이트 주소를 안내했다. 웹사이트 주소를 클릭해 49개 각사별 전체 누적 대출액을 합산하면 협회가 집계한 13조1160억원과 동일하다. 반면 P2P센터는 4조635억원으로 집계했다. 3분의 1 수준인 셈이다.

금결원은 집계 기준, 계약 상황 등을 고려했다고 해명했다. 금결원 관계자는 5개 온투업체가 P2P센터 통계에서 제외된 것과 관련해 통화에서 “금결원과 계약이 완료된 기관에 대해서만 통합 정보 안에서 보여 드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협회는 각 회사의 창립일을 기준으로 이후 수년간 대출 통계를 합산했지만, 금결원은 작년 6월 온투법 처리·온투업 등록을 기준으로 채권을 포함한 1년여 대출 통계를 합산한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결제원 ‘P2P센터’(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중앙기록관리기관)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5월31일 기준 대출 현황이다. 금융위원회에 등록된 온투업체가 49곳인데 44곳으로 표시돼 있다. 7월4일 오후 현재도 온투업체 수는 44개로 공표돼 있다. 누적 금액도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금융감독원 파인과 다르다. (사진=P2P센터)


문제는 금결원 데이터가 시장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점이다. 금결원 P2P 센터에 따르면 온투업 누적 대출금액은 작년 6월10일에 2694억원, 올해 6월10일에는 4조1350억원이다. 통계만 보면 대출 금액이 1년 새 15배 증가했다.

하지만 이는 ‘통계 착시’다. 금결원 데이터는 작년 6월 이후 온투업에 등록한 업체 수의 대출 규모를 합산한다. 이 때문에 초기 3개에서 현재 40여개로 등록 업체가 늘면서 합산한 전체 대출 금액이 늘어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온투업 각 회사의 창립 이후 대출 추이를 보면 정체 상태이고 영업이익은 대부분 적자”라며 “그런데 금결원의 통계는 작년 이후 온투업 등록 업체를 기준으로 하다 보니, 온투업이 1년 새 수조원 급성장한 것처럼 실상을 왜곡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금결원 관계자는 “금결원이 개입해 자료를 조작한 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전문가들은 청년, 소상공인들이 온투업 대출을 많이 이용하고 있는 만큼 통계를 통일해 제대로 관리할 것을 주문했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자문위원을 맡았던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부 교수는 “대출 부담이 심각한데 통계 자체가 서로 다르면 제대로 된 정책이 나올 수 없다”며 “온투업 시장 상황을 반영해 하나의 통계로 일원화해 대출 통계 왜곡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