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본 '직지' 불어로 발간

이윤정 기자I 2022.05.20 16:14:56

프랑스 한국문화원에 홍보 부스 운영
'직지 대중강연회'도 열어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대한불교조계종은 한국의 대표적 세계기록유산인 ‘직지심체요절’의 불어 번역본 발간을 기념해 프랑스 현지 홍보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직지는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 금속활자본으로 2001년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현재 직지 하(下)권이 프랑스국립도서관에 보관돼 있다. 이번 불어 번역서는 브뤼느통 야닉 프랑스 파리7대학 동양학부 교수의 번역과 데스보 캐서린 국립동양문명연구소 명예교수, 김현주 파리3대학 번역학 박사의 공동감수로 발간됐다.

직지심체요절 불어 번역본(사진=대한불교조계종)
조계종은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프랑스 한국문화원에 직지 홍보 부스를 운영한다. 25일에는 프랑스 길상사 주지인 혜원 스님의 사회로 출판기념회와 브뤼느통 야닉 교수의 ‘직지 대중강연회’를 연다. 프랑스 기메동양박물관과 프랑스국립도서관을 방문해 직지 불어 번역본 도서도 전달할 예정이다.

조계종은 불교 유산으로서 직지의 가치를 세계에 알리고자 2005년 발간한 국문·영문본을 수정 보완해 지난해 재출간한 바 있다. 조계종 관계자는 “불어 번역본 출간을 기점으로 직지의 우수성과 한국 선불교의 가치를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