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중고 전기차 판매 1위 '코나 일렉트릭'…수입차는 테슬라 '모델3'

신민준 기자I 2021.11.26 16:30:54

첫차 올해 하반기 MZ세대 중고 전기차 거래 동향 붆석
하반기 전기차 구매 수요, 상반기 대비 50%이상 급증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최근 완성차업체들이 전기자동차를 잇따라 출시하면서 중고차 시장에서도 변화의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 특히 MZ(2030)세대 젊은 층을 중심으로 올해 하반기 들어서며 전기차 수요가 급증하는 모양새다.

26일 중고차 플랫폼 첫차가 MZ세대의 중고 전기차 거래 동향을 분석한 결과 올해 하반기 중고 전기차 구매 수요는 상반기 대비 50% 넘게 증가했다. 첫차에 따르면 주 이용 연령층인 MZ세대의 전기차 관심도가 높아짐에 따라 중고 전기차 매물에 대한 조회 수와 차량 문의건수도 동반 상승했다. 하반기 들어 매물당 평균 조회 수는 내연기관 차량 대비 전기 차량이 약 24%가량 높게 형성되고 있다.

실제 중고차 구매 문의량 역시 전기차 모델의 상승세는 내연기관차량을 앞지르는 것으로 전해진다. 전기차 라인업 중에서도 인기 모델의 경우 같은 차급의 내연기관 베스트셀링 모델의 판매량을 뛰어 넘는 케이스도 빈번해지고 있다고 첫차 측은 설명했다.


첫차에서 현재 판매량이 높은 중고 전기차의 시세를 분석한 결과, 국산 전기차 중 판매량 1위를 기록한 모델은 현대자동차(005380)의 코나 일렉트릭이다. 현재 해당 모델은 2150만원부터 구매가 가능하다. 3위를 차지한 쉐보레 볼트 EV는 최저 2190만 원부터 최고 2650만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해당 모델은 판매 시작일로부터 평균 3일 안에 판매가 완료되고 있을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4위를 차지한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신차 대비 평균 54% 저렴한 가격으로 최저 1889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인기 전기차 5위를 기록한 기아의 니로 EV의 최저가격은 2690만 원으로 신차 대비 45% 저렴하게 구매가 가능하다. 내년 2월 풀체인지 출시 소식으로 인해 가격이 낮아진 것으로 해석된다.

수입 전기차 부문 판매량 3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1위 테슬라 모델 3는 상반기 대비 가격이 1.1% 하락해 최저 496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뒤를 이어 2위를 기록한 테슬라 모델 S의 경우 신차 대비 약 50% 저렴한 가격으로 평균 8400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3위를 기록한 BMW의 i3의 판매 최저가는 1530만 원이다. 높은 출고가 대비 부족한 배터리 용량 문제로 인해 해당 모델의 중고차 시세는 신차 대비 70% 이상 저렴하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