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윤리위 앞둔 이준석에 "횡설수설해…해야 할 말만 하라"

배진솔 기자I 2022.07.05 11:34:16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안 했다하면 간단히 해결됐을 일"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5일 이준석 대표를 겨냥해 “`안 했다. 물의 빚어 송구하다` 이 열 자의 말, 스스로가 확신을 갖고 했다면 간단히 해결됐을 일을 대체 몇달 째인지. 해야 할 말만 하시라”라고 직격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배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본인이 20대의 본인과 싸우고 있는 걸 온 국민이 다 아는데”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횡설수설로 시간 흘려 보내기에 이번 한 주는 그를 믿고 지지했던 많은 이들에게 너무나 아쉽고 또 가혹하지 않은가. 해야 할 말만 하시라”라고 말했다.

배 최고위원은 전날 최고위 회의에 불참하고 이준석 대표 ‘성상납 의혹’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최고위원회의 보이콧 선언을 했다.


이 대표가 앞서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의 신상을 문제 삼으며 최고위 참석을 거부한 것에 대해 “본인이 나오기 싫다는데 뭐라고 하겠나”라며 “본인이 ‘혁신위는 사조직’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는데, 지금 보니까 아니지 않냐. 아마 결과론적으로 봤을 때 좀 민망한 부분이 있지 않을까”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리위 뒤에 윤핵관이 있는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까마귀가 날았는데 배가 떨어졌다. 모르겠지만 ‘윤리위가 이러고 있는 김에 우리가 하자’라고 누가 판단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배 최고위원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당 윤리위에 대해 “지금 저한테 주어진 게 ‘품위유지 위반’인데 되게 넓게 해석이 가능하다”며 “소위 말하는 정치적으로 상대되는 사람이 있으면 우선 (윤리위에) 건 다음에 집요하게 공격한다. 사회적 이미지를 하락시킨 다음에 그걸 거꾸로 명분 삼아서 ‘그러면 (당을) 나가야 한다’ 이렇게 주장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윤리위 징계 결정을 받아들일 것인지에 대해선 “징계를 하려면 그에 대한 근거나 설명이 있어야 될 것이다. 그 설명을 들어보고 납득이 가능한가 아닌가에 대해서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이준석,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 더보기

- 이준석은 '6개월'인데…김성태·염동열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 - 재심 청구 안한 이준석, 부산 찍고 강원行…"4시간 토론" - "우리 당의 큰 문제?"…'잠행' 이준석, 지지자들과 둘러앉았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