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KT 부정청탁 의혹' 점입가경…`말 바꾸기` 논란

김보겸 기자I 2022.05.20 15:32:13

"관여 안 했다"→검찰 조사 당시 추천 사실 인정
"기준 안 맞으면 탈락시키라 했다" 해명
野 "거짓말 멈추고 사퇴해야"…檢 고발도 예고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는 20일 KT 임원 재직 시절 남편의 사촌 A씨를 신입 사원 공채에 채용 청탁했다는 의혹과 관련, “부정 청탁을 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을 당시 A씨를 추천한 사실은 인정하지만 `인사 기준에 맞지 않으면 탈락시키라`는 취지로 얘기했다는 것이다. 다만, 애초 관련 의혹이 불거졌을 때 추천 사실 자체를 인정하지 않았던 만큼, 말을 바꾼 게 아니냐는 비판은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가 19일 경기 수원시 팔달문시장 앞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저 김은혜는 부정 청탁을 한 적이 없다”며 관련 의혹에 선을 그었다. 그는 “제가 부정 청탁을 했다면 합격을 했을 것이지만 (A씨가) 떨어졌다”면서 “부정 청탁을 했다면 왜 `인사 기준에 맞지 않으면 탈락시키라`고 했겠나”고 반문했다.

이어 부정 청탁 의혹에 공세를 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김 후보는 “민주당에서는 저에 대해 수사조차도 하지 않았다.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양 가짜 뉴스로 왜곡하고 뒤트는 것이 민주당이 하고 싶은 일인지 그 마타도어에 유감을 표한다”며 “민주당의 낡고 나쁜 버릇을 확실히 경기도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김 후보는 KT 임원 경력을 내세우며 자신이 `현장형 정치인`이란 점을 내세웠지만 오히려 부정 청탁 의혹이 불거지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김 후보는 “어떤 식으로도 부정 채용에 관여한 바 없으며 (추천했다고) 거론된 A씨가 KT에 채용된 적이 없다”고 밝힌 데 이어 또다시 의혹에 반박했다.

앞서 한 매체는 김 후보가 KT 콘텐츠 전략 담당 전무로 재직하던 2012년 당시 신입 사원 공채에 지인으로 추정되는 A씨의 취업을 청탁했다고 보도했다. 김 후보는 “선거 운동 첫날에 허위 사실에 근거해 얘기하는 것은 굉장히 유감”이라며 법적 대응도 시사했다.

하지만 KT 채용 청탁 비리를 조사했던 검찰 측의 당시 조서를 인용한 KBS 보도에 따르면, 김 후보는 2019년 2월 참고인 조사에서 `A씨는 남편의 친척으로, 시댁 쪽에서 챙겨봐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김 후보는 KBS에 “KT 누구에게 추천했는지는 기억이 잘 안 난다, 회사 내부 기준에 부합하는 인재라면 뽑고 아니라면 탈락시키라는 식으로 설명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의 추천을 받은 A씨는 1차 면접에서 불합격 결과가 합격으로 바뀌었지만, 2차 면접 문턱을 넘지 못해 실제 채용되지는 않았다. 검찰은 이 같은 점을 고려해 참고인 조사만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김 후보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박지현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김 후보는 거짓말을 멈추고 후보에서 자진 사퇴하라”며 “세상에서 가장 공정하다 자처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검찰은 김 후보를 비롯한 KT 취업 청탁자들을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도 같은날 오후 4시20분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KT 부정취업 청탁 관련 허위사실 공포 혐의로 김 후보를 고발할 예정이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더보기

- 홍영표, 이재명 맹폭 "`당이 원해서 출마했다?` 거짓말" - 이동환 고양시장 당선인 시민 ''소통행보''…7일 기자회견 예고 - 박지원 "민주당, 민생 실종 인신공격만 난무…3연패가 기다릴 뿐"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