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폐기된 지폐 쌓아놓으면 '에베레스트산'의 6배

최정희 기자I 2022.08.04 12:00:00

한은, 상반기 중 손상화폐 폐기 규모 발표
손상화폐 1억9166만장·1조1566억원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올해 상반기 한국은행이 폐기한 손상화폐가 1억9166만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폐 등을 쌓을 경우 에베레스트산의 6배에 달한다.

4일 한은이 발표한 ‘2022년 상반기 중 손상화폐 폐기 규모’에 따르면 폐기된 손상화폐는 1억9166만장, 1조566억원으로 집계됐다.

폐기된 지폐를 낱장으로 이으면 총 길이가 2만4765km로 경부고속도로(415km)를 약 30회 왕복한 수준에 달한다. 총 높이는 5만3459m로 에베레스트산(8849m)의 6배, 롯데월드타워(555m)의 96배 수준이다.


은행권(지폐)은 1억6943만장, 1조1541억원이고 주화는 10원화를 중심으로 2223만장, 25억원 규모다.

다만 상반기 중 폐기된 손상화폐는 1년 전(2억2310만장) 대비 3144만장, 14.1% 감소했다.

은행권은 비현금 지급수단 발달과 비대면 거래 확대, 연초 코로나19 확산 심화 등에 따른 은행권 환수 부진의 영향이다. 이에 전년동기 대비 857만장 감소했다. 주화는 1년전 주화 환수량이 일시적으로 급증에 따른 역기저효과로 2287만장 감소했다.

한은은 환수된 화폐 중 훼손, 오염 등이 있어 통용되기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판정된 화폐를 폐기하는데 이때 은행권이나 주화 관계 없이 모두 단위는 ‘장’으로 통일해서 사용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