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노부부 같은날 심장마비 사망 발견…경찰 "타살 아냐"

김대연 기자I 2021.10.22 14:30:25

금천서, 80대 노부부 사인 '급성심근경색' 추정
"언제 사망했는지 부검 必…타살 가능성 없어"

[이데일리 김대연 기자] 서울 금천구의 한 주택에서 80대 노부부가 숨진 채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 (사진=연합뉴스)
서울 금천경찰서는 21일 오후 6시 50분쯤 A(85·남)씨와 B(81·여)씨 부부가 사망했다는 아들 C(52)씨의 신고를 받아 수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C씨는 부모와 함께 살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요양보호사로부터 ‘요양보호서비스에 응답이 없다’는 연락을 받은 아들이 숨진 부모를 발견하고 신고했다. A씨와 B씨는 각각 3층 안방 입구와 2층 거실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과 외상 등이 발견되지 않아 타살 가능성이 없다고 봤다. 두 사람의 사인은 급성심근경색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동 시간대 돌아가신 것은 아니고 B씨 이후 A씨가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며 “사망시간에 선후 관계가 있는 만큼 23일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시각 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